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S "양현석, 일본에서 마약성분 뺄 수 있어" 제보자 협박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2019.06.13 2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익신고 대리 접수한 방정현 변호사, 양현석 수사 방해 의혹 전해

image
양현석 YG엔터 대표 프로듀서 /사진=YG엔터 제공
그룹 아이콘의 전 리더 비아이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경찰의 수사를 무마했다는 공익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 이와 관련 양 프로듀서가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진술이 공개됐다.

13일 KBS는 공익제보자 A씨를 대리해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의 진술을 보도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양 프로듀서는 제보자에게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

양 프로듀서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는다.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안 될 거다"라고도 말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제보자는 2016년 4월쯤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했다. LSD를 비아이가 요구하자 제보자가 직접 과거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직접 전해줬고, 비아이는 숙소 앞에 있는 현금인출기(ATM)에서 직접 현금을 찾아서 줬다고 방 변호사는 전했다.

양 프로듀서는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 라고 외압을 가했다고 방 변호사는 말했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에 따르면 당시 변호사는 본인의 변호사가 아니라 YG엔터테인먼트 입장에서 양현석 프로듀서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으로 느껴졌다고 했다"며 "진술을 하나하나 메모지에 적어서 이렇게 진술하라고. 옆에서 계속 코치를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그는 "제보자는 양 프로듀서를 만나기 전 처음 잡혀갔을 때 경찰에 사실을 모두 진술했다"며 "경찰 첫 조사 때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직접 LSD를 구해달라고 해서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를 다 정확히 진술했지만, 경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