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재생 보완할 양수발전 '영동·홍천·포천'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VIEW 6,490
  • 2019.06.14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봉화는 낮은 주민수용성 탓 탈락…1기당 연간 100억원 손해, 낮은 수익성은 문제

image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신규 양수발전소 부지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권택규 한수원 양수건설추진실장, 강태호 신규 양수건설 부지선정위원장,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사진제공=한수원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 부지로 충청북도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포천시가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총 사업비 약 3조원이 투입돼 2029년부터 순차적으로 3기의 양수발전소가 들어설 예정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들 3개 지역을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부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영동군에는 500㎿, 홍천군에는 600㎿, 포천시에는 750㎿ 규모의 양수발전소가 건설된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으로 펌프를 가동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3분 안에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할 수 있고, 전력계통을 안정화한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의 출력 변동성을 보완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꼽힌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홍천 △가평 △양평 △포천 △봉화 △곡성 △영동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 가운데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한수원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부지선정위원회를 중심으로 유치신청 지역에 대한 부지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그 결과 영동, 홍천, 포천이 각각 1·2·3위를 차지해 최종 후보부지로 선정됐다. 봉화는 주민수용성 측면에서 낙제점을 받아 탈락했다.

강태호 부지선정위원장은 "봉화군은 주민수용성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아 탈락했다"며 "이미 양수발전소가 들어설 수 있는지 사전 검토했던 만큼4개 지역 모두 부지적합성 측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고 주민들의 호응도에서 차이가 났다"고 설명했다.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 위치도./사진제공=한수원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 위치도./사진제공=한수원
이번 양수발전소 건설 사업에는 1기당 평균 1조원, 총 약 3조원이 투입된다. 건설 비용은 용량에 따라 8000억원에서 1조1000억원 정도로 차이가 있다.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가 있는 만큼 각 지자체는 발전소 유치에 사활을 걸어 왔다. 경주대 산학협력단에 따르면 이들 3개 지역에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경우 1조 2573억~1조 6894억원의 생산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6777~7982명의 고용 유발효과도 예상된다.

또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건설·가동기간동안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 영동, 홍천, 포천에 각각 458억원, 546억원, 65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과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각각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을 추진할 방침이다.

다만 낮은 수익성과 주민들의 반발 가능성은 넘어야 할 과제다. 한수원은 국내에서 총 16기의 양수발전소를 운영중인데, 현행 전력요금체계에서는 1기당 연간 100억원을 손해보고 있다. 한해에 총 1600억원 손실이 발생하는 셈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한수원은 요금체계 개선을 놓고 협의 중이다.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수익성이 어느 정도 보장돼야 하는 만큼 정부와 부담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며 "요금체계 개선과 관련 긍정적으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낮은 가동률과 관련해서는 "양수발전을 전력계통에서 활용할 때에는 급전지시에 따라 필요 시점을 반영해 발전하기 때문에 이용률 자체를 끌어올릴 수 없는 면이 있다"며 "양수 기종을 건설할 때 가변성을 고려하는 등 가동률을 높이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후보부지로 선정이 끝났지만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여전히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설득하는 작업도 진행해야 한다. 오 본부장은 "주민 갈등은 4곳 모두 부분적으로 있다"며 "앞으로 선정된 지자체와 지역주민, 한수원 3자 협의체가 꾸준히 협의하면서 갈등 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