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서 빛난 '넥쏘'…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서 주목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06.16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전기차 넥쏘 5대, 일본 최초 전시 및 주행-조명래 장관, 정의선 부회장 등 사용

image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 첫번째)이 15~16일 열린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지난 14일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한 베누아 포티에 에어리퀴드 회장(가운데), 우치야마다 다케시 토요타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123,000원 보합0 0.0%)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수소경제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일본 땅을 밟았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에너지환경장관회의 및 수소위원회 행사에 총 5대의 넥쏘를 전시·주행했다.(본지 6월 5일자 2면 참조)

물 이외의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고, 공기정화까지 가능한 친환경차 넥쏘를 활용해 국제 사회에 수소경제 사회 조기 구축이라는 메시지를 제시하기 위한 차원이다.

5대의 넥쏘는 모두 일본 내 임시 운행허가를 받았으며, 별도의 특별 충전 허가도 취득했다. 5대 중 1대는 행사가 열린 호텔 인근에 특별 전시됐다. 넥쏘가 일본에서 전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위원회 회장사로서 넥쏘 전시를 먼저 기획했고 일본 토요타(미라이), 혼다(클래리티) 등도 함께 참여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주(州) 쿠칭에서 열린 동남아시아 첫 수소충전소 개소식에서 현대차 넥쏘가 전시돼 있다./사진제공=현대차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주(州) 쿠칭에서 열린 동남아시아 첫 수소충전소 개소식에서 현대차 넥쏘가 전시돼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또 G20 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에게 넥쏘 차량을 제공했다. 우리 측 대표단은 환경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국산 수소전기차의 경쟁력을 일본 현지에 알리기 위해 공식 의전 차량 외에 넥쏘를 타고 일부 일정을 소화했다.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으로 참석한 정의석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도 거의 모든 일정을 넥쏘를 타고 진행해 현지에서 주목을 받았다.

현대차는 5분 충전으로 600㎞를 주행하는 넥쏘를 지난해 출시했다. 넥쏘의 올해 판매량은 지난달 1000대를 돌파하며 지난해 전체 판매량(949대)을 넘어섰다. 현대차 관계자는 "탄소경제를 넘어 수소경제로 가는 미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수소전기차가 전체 기술을 이끌어가는 핵심 트리거(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