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고유정 가족 회사 아니에요"…펄쩍 뛴 제주아산렌터카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372,233
  • 2019.06.17 09: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온라인 커뮤니티서 "고유정 부모 운영 OO 렌터카, 제주아산렌터카로 이름 바꿔" 루머 확산

image
'제주 전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사진=뉴스1
'제주 전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가족이 제주에서 렌터카 업체를 운영한다는 추측성 소문이 퍼지면서 이에 피해를 입은 한 렌터카 업체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17일 제주아산렌트카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고유정의 부모가 운영하는 OO 렌터카가 제주 아산렌터카로 이름을 바꿨다"는 글이 확산하며 불매 운동이 벌어졌다.

이후 아산렌트카에는 "고유정 가족이 운영하는 곳 아니냐"는 항의전화가 쏟아졌다. 직접 찾아와 따지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제주아산렌트카가 사무실에 게시한 호소문./사진=뉴스1
제주아산렌트카가 사무실에 게시한 호소문./사진=뉴스1

결국 아산렌트카는 최초로 추측성 루머를 인터넷에 게시한 누리꾼을 명예훼손 혐의로 제주서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아산렌트카 대표는 "성수기가 얼마 안 남았는데 허위 사실이 계속 유포될 경우 큰 피해를 입을 수도 있어 경찰에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아산렌트카는 "1996년 현재 대표의 아버지가 설립한 회사를 아들이 이어받은 것"이라며 고유정과 관련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업체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또 "고유정 가족 소유로 주장되는 업체와 아산렌트카가 가까운 거리에 있어 생긴 오해"라며 "해당 업체는 이미 매각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고유정과 관련된 갖가지 루머가 확산하자 제주지방경찰청은 페이스북을 통해 "피의자나 피의자 가족의 신상정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범행 등을 게시하거나 유포할 경우,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으니, 관련 정보를 소셜미디어 등에 게시·유포하는 것을 삼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해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