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강인 "골든볼? 그땐 안 기뻤다" 말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12,203
  • 2019.06.17 0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강인 "훈련할 때부터 매 순간이 좋은 추억"

image
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이룬 정정용호가 금의환향했다.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폴란드항공 LO1097편으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전날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지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MVP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발렌시아)은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승이라는 목표는 못 이뤘지만,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전혀 없다. 좋은 추억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골든볼 수상 소감에 대해서도 전했다. 이강인은 "그 상황에서는 경기를 져서 그렇게 기쁘지는 않았다"며 "팀과 코칭스태프, 경기에 안 뛴 선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서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 그 상은 저만 받은 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받은 것"이라고 구성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한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말에는 "훈련할 때부터 매 순간이 좋은 추억으로 남는다"고 답했다. 또한 "팀 동료들이 옆에서 도와주고 끌어주고 좋은 플레이하게 만들어줘서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폴란드서 직접 응원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강인은 "앞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이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