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반기 구직자들, 평균 13번 지원하면 2번 서류합격"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06.17 1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람인, 구직자 1721명 대상 상반기 입사지원 현황 조사

image
구직자들은 이번 상반기 취업시장에서 약 12.6곳의 회사에 입사지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서류합격 횟수는 평균 2회에 그쳤다.

사람인에이치알 (28,900원 상승200 0.7%)이 운영하는 구인구직매칭플랫폼 사람인은 17일 구직자 1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입사지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먼저, 구직자들은 이번 상반기에 평균 12.6회의 입사지원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1~5회’(50.6%)가 가장 많았다. 이어 ‘6~10회’(18.4%), ‘11~15회’(8.5%), ‘16~20회’(6.5%), ‘41~50회’(4.5%), ‘26~30회’(3.5%) 등의 순이었으며, ‘51회 이상’이라는 답변도 2.3%나 됐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회에 그쳤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로 가장 많았고, ‘1회’(20.3%), ‘2회’(15.5%), ‘3회’(12.5%), ‘5회’(5.9%), ‘4회’(5%) 등의 순으로 답했다. 면접전형에서의 평균 합격 횟수도 1.4회로 집계됐다.

서류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626명)들은 스스로가 생각하는 불합격 이유에 대해 ‘학점, 어학점수, 학벌 등 스펙이 부족해서’(44.1%, 복수응답)등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나이가 많아서’(42.4%),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1%), ‘인턴, 대외활동, 아르바이트 등 직무관련 경험이 적어서’(27.3%), ‘채용 기업에 대한 정보 파악이 부족해서’(16.1%) 등을 불합격의 원인으로 보고 있었다.
구직자들의 상반기 공채 지원 성적은 그리 좋지 못했다.

한편, 구직자들은 하반기 취업준비에서 가장 집중할 전략으로 ‘어학점수 등 스펙 강화’(24%)를 1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자기소개서 작성’(12.1%),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회사 및 직무 목표 명확히 수립’(10.9%), ‘지원 횟수 늘리기’(10.4%), ‘면접 실전 연습’(9.1%), ‘아르바이트 등 사회경험 쌓기’(4.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