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새주주 찾기' 실패…케이뱅크 구주주 '늪으로'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19.06.17 17: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주단 "새 주주 영입 어렵다" 의견 공유···우리은행 등 구주주 3000억원 증자 논의

image
케이뱅크 자본확충의 대안으로 여겨졌던 새로운 투자자 영입이 불발되면서 기존 주주사들의 수혈 외 대안이 없다는 결론을 냈다. 그러나 우리은행을 비롯한 주주사들은 ‘부담이 크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 주주사들은 최근 추가 증자 방안을 논의하면서 ‘당분간 새로운 주주 영입은 어렵다’는 의견을 공유했다. 한 주주사 관계자는 “케이뱅크 경영진이 금융회사와 사모펀드 등 주주사 참여를 고려한 복수 투자자와 접촉했지만 좋은 답변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주 영입 불발 배경으로는 케이뱅크의 미래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 꼽힌다. 올해 초 KT가 5900억원 규모를 증자해 케이뱅크 최대주주로 올라서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KT가 담합 혐의로 경쟁당국의 과징금 조치와 검찰 고발까지 당하면서 상당 기간 ‘최대주주’ 자리를 채우지 못하게 됐다. KT의 경영권 지분 확보를 통한 대규모 증자가 지연되면서 영업력 훼손도 장기화되고 있다. 자본확충 난항으로 출범 이후 대출을 중단한 것만 여러 번이다. ‘땜질식’ 증자로 체질 개선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KT 외 다른 주요 주주들은 대규모 증자에 소극적이다. KT가 경영권을 포기하고 새로운 ICT(정보통신기술) 대주주를 영입하는 게 케이뱅크 회생에 낫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IB(투자은행) 업계 관계자는 “경쟁사와 대등 경쟁하기 위해선 최소 1조원의 자본금이 필요하고 내년 이후에는 그 이상이 요구되는데 KT 외 다른 주주들은 대규모 증자의 여력이 크지 않다”며 “현 시점에선 하반기 새로운 사업자 선정이 예상되는 제3인터넷은행에 비해서도 투자 매력도가 떨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결국 현 최대주주(보통주 13.79%)인 우리은행 등 기존 주주들이 추가로 돈줄을 여는 방안이 ‘고육책’으로 거론된다. 총 규모는 3000억원이다. 우리은행이 1000억원을 부담해 지분율을 29.7%까지 확대하고, 나머지 2000억원을 KT와 NH투자증권, IMM PE, 한화생명 등이 투입하는 시나리오다.

당초 은행법상 우리은행은 다른 은행의 지분을 15% 이상 보유하기 어려웠지만 올해 초 우리은행이 금융지주사로 전환되면서 숨통이 트였다. 금융지주사법상 우리금융지주 자회사인 우리은행이 경영에 참여하지 않는 FI(재무적투자자)로서 지분 30% 이내 범위에서 다른 은행에 출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주주단 관계자는 “케이뱅크 정상화를 위해 여러 시나리오를 논의하는 가운데 이같은 방안이 가능한지 여부를 법률전문가에 해석 의뢰했고,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리은행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시나리오다. 지주사 출범 후 비은행 강화를 위해 M&A(인수·합병)을 위해 ‘실탄’을 비축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케이뱅크 지분을 늘리면 앞으로 추가 증자에서도 더 많은 몫을 부담하게 된다. KT의 경영권에 불확실성이 생긴 시점에 추가 증자 등의 위험을 안는 의사결정이 쉽지 않다. 일각에서 우리금융이 결국 나서게 될 것이라고 하지만 우리금융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증자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거론된 한 가지 시나리오 일뿐”이라고 일축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