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 술집 "몰카 동의하면 모텔비 지원"…누리꾼 공분

머니투데이
  • 류원혜 인턴기자
  • VIEW 196,607
  • 2019.06.18 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누리꾼 "버젓이 범죄 행위…성범죄에 죄의식 전혀 없다" 비판

image
불법 촬영에 동의하면 숙박비를 지원하겠다는 안내문. 해당 술집은 인천 부평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트위터 캡처
인천 부평의 한 술집이 메뉴판에 불법 촬영에 동의하면 숙박비를 지원하겠다는 글을 적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7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인천 부평의 한 술집 메뉴판"이라며 "사장이 이런 글을 써놨는데 무서워서 화장실에 어떻게 가냐"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헌팅 성공 시 모텔비 지원! 단, 몰카 동의 시(문의는 매니저님께)"라는 안내문이 담겨 있다. '헌팅'이란 마음에 드는 사람에게 다가가는 행위를 일컫는다. 이 사진이 게시된 원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되면서 논란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저걸 농담이라고 하는 건가? 성범죄에 죄의식이 전혀 없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또 이 술집의 상호명과 위치를 공유하며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들은 "글 쓴 사람은 잠재적 성범죄자다. 신고감이다", "대놓고 범죄를 하겠다는데 영업이 가능한 것이냐", "미친 것 아닌가? 인생이랑 고작 모텔비를 맞바꾸자는 거야?", "저렇게 짧은 문구인데도 모든 글자 하나하나가 다 X소리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