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75분으로 압축된 20년 공든탑 '인보사'

머니투데이
  • 오송(충북)=김근희 기자
  • 2019.06.18 17: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보사 품목허가 확정 결과 이달 발표

image
코오롱생명과학 측 참석자가 18일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열린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 청문회가 종료된 후 회의실에서 나오고 있다./사진=김근희 기자
18일 오후 2시 충북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205A 소회의실. 코오롱생명과학 (25,700원 상승400 1.6%)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허가 취소 절차의 하나로 비공개 청문회가 열렸다. 코오롱생명과학 입장을 전하는 마지막 자리인 만큼 장시간 청문회가 예상됐다. 그러나 회의는 3시15분 끝났다. 인보사 개발에 걸린 20년의 노력이 단 75분으로 압축된 것이다.

청문회는 식약처가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를 확정하기 전 행정절차에 따라 코오롱생명과학 입장을 듣기 위해 이뤄졌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28일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받은 성분과 다르고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졌다며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를 결정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형사고발도 했다.

75분 청문회는 얼마 전 식약처 설명처럼 코오롱이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기 위한 근거를 충분히 제시하지 못한 결과로 풀이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그동안 인보사 품목허가 제출 자료가 완벽하지 못했지만 조작 또는 은폐 사실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식약처 조사에서 왜 2액이 바뀌었는지 등을 설명하지 못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청문회에서 새로운 사실이나 특이사항은 없었다"며 "코오롱생명과학이 기존에 주장한 바를 반복한 정도"라고 말했다.

청문회는 참석자와 회의 장소를 공개하지 않는 등 철통보안 속에서 이뤄졌다. 당초 예상과 달리 외부인사 없이 식약처와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들만 들어갔다. 코오롱생명과학에선 조정종 임상개발팀장을 비롯해 연구 분야 팀장급 실무진, 변호사 등 7~8명이 참석했다.

청문회가 끝난 후 참석자들은 굳은 얼굴로 회의실을 빠져나왔다. 조정종 팀장은 현장 사진을 촬영하는 취재진을 향해 "사진을 지우라"며 신경질적으로 반응 했다. 사태 초기 이우석 대표와 함께 대국민 사과를 한다며 연신 고개를 숙이던 때와는 딴판이었다. 코오롱그룹은 현재 사태에 책임을 지기보다 법적 다툼을 통해 책임을 최소화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식약처는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 확정을 이달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충분한 시간을 들여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