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권 산별교섭 '결렬' 간신히 넘겨…다음달 7일 최종 '담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06.19 1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노조-사용자협의회, 3차 대표단교섭에도 합의점 못찾아

image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이 19일 금융위원회가 있는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제공=금융노조
결렬이 예상됐던 금융권 산별교섭이 시간을 벌었다. 금융권 노사는 다음달 7일 최종 담판을 벌일 예정이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1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3차 대표단 산별교섭을 가졌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당초 교섭결렬을 선언하고 쟁의행위에 나설 것이란 예상이 우세했지만 노사 양측은 다음달 7일 대표단 교섭을 한 번 더 갖기로 했다.

금융노조와 사용자협의회는 지난 4월16일 상견례와 1차 대표단교섭을 시작으로 총 19차례의 크고 작은 교섭을 진행했다.

당장 결렬은 피했지만 교섭이 제대로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올해 산별교섭은 단체협약 없이 임금교섭과 중앙노사위원회만 진행하기 때문에 노사가 논의할 안건이 많지 않다. 하지만 금융노조는 임금교섭 요구안에 임금 4.4% 인상과 함께 △저임금직군과 일반 정규직과의 임금격차 해소 △임금피크제 과도한 임금삭감 개선 △국책금융기관 산별임금협약 적용 △개인성과 차등임금 도입금지 등을 담았다.

또 중앙노사위원회에서는 △노동이사제 실시 △과당경쟁 방지와 노동감도 해소 등을 위한 영업 가이드라인 마련 △과당경쟁 방지 관련 노사 합의사항 이행실태 공동 점검 등도 요구했다.

사측은 저임금직군과 일반 정규직과의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노측이 요구하는 일반 정규직 대비 80% 이상 수준으로 임금을 단번에 올려주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노동이사제 실시 등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임금인상 관련 IBK기업은행 등 국책 금융기관의 임금인상률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노측이 원하는 만큼 올려주기도 어렵다. 정부는 이미 지난해말 공기업·준정부기관 등 공공기관의 2019년 임금인상률을 공무원 임금인상률과 같은 1.8%로 정했다.

다음달 대표단교섭에서도 노사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금융노조는 쟁의행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교섭 결렬을 선언한 후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하는 수순이다. 금융노조는 조정 결과에 따라 향후 쟁의행위 등을 펼칠 수 있다.

금융노조 쟁위 행위로는 대규모 집회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금융노조는 대규모 집회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퇴진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노조는 이날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을 시작으로 최 위원장 퇴직, 금융위 해체를 요구하는 릴레이 1위 시위에 돌입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