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인도서 소형 SUV '셀토스' 세계 최초 공개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06.20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전적 이미지 담은 신차 첫 발…"3년 내 인도 車시장 TOP5 도전"

image
20일 인도서 세계 최초 공개된 기아차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 (40,800원 상승1150 -2.7%)가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신차 '셀토스(SELTOS)'를 인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는 이날 인도 현지에서 셀토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진행했다.

인도 구르가온(Gurgaon) 'A DOT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엔 박한우 기아차 사장을 비롯해 현지 딜러단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헤라클래스 아들 '켈토스' 이미지 담은 '셀토스'=셀토스는 최근 급성장 중인 SUV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는 기아차의 핵심 전략 차종이다.

차명은 스피디(Speedy)와 켈토스(Celtos)를 조합해 탄생했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헤라클래스의 아들 켈토스의 용맹하고 도전적인 이미지를 활용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해당 차명은 중국을 제외한 국내와 인도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동일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기아차의 인도 시장 진출 첫 모델인 셀토스는 하반기 인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국내에선 다음달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셀토스는 정통 SUV 스타일을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과 운전 차급을 뛰어넘는 탁월한 공간성을 확보했다"며 "탑승자의 감성적 만족감까지 고려한 첨단 신기술의 조화에도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20일 인도서 세계 최초 공개된 기아차 셀토스의 뒷모습. /사진제공=기아차
20일 인도서 세계 최초 공개된 기아차 셀토스의 뒷모습. /사진제공=기아차
◇셀토스 앞세워 3년 내 인도 5위권으로=기아차는 해외 고객들에게 셀토스를 처음 선보이는 행사 장소로 인도를 선택했다. 인도 시장 확대를 위해 셀토스를 선봉장에 내세우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기아차는 이번 신차 발표를 발판으로 향후 3년 내에 인도 시장 톱5(TOP5) 자동차업체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기아차는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2017년 10월 착공한 뒤 지난 1월 셀토스 시험 생산에 돌입해 올해 하반기 본격 가동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인도의 자동차 내수시장은 연평균 6%대(2013년~2018년)로 성장하고 있다. 또 인도는 인구 13억명을 보유했지만 자동차 보급률은 1000명당 35명 수준에 불과해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다.

기아차는 인도 자동차시장에 첫 진출을 앞두고 우수 딜러단 확보, 브랜드 마케팅 등에 총력을 기울였다.

인도 고객들의 초기 반응도 긍정적이다. 지난 3월 중순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된 디자인 테마 브랜드 캠페인 영상의 경우 노출 14일 만에 1억뷰를 돌파했다.

박 사장은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전략 모델인 셀토스를 세계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만의 혁신적 가치를 제공해 기아차 성장사에 이정표를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