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YG 신임 대표에 황보경···양현석 사퇴 6일만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VIEW 14,541
  • 2019.06.20 21: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YG 경영혁신위 신설…설립 23년만 최대 위기

image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양현석은 YG 홈페이지에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2019.06.14. bjko@newsis.com
YG엔터테인먼트가 황보경(49)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YG는 20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황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으며, 경영혁신위원회도 신설한다고 밝혔다.

YG에 2001년 입사한 황 신임 대표이사는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을 역임했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YG엔터테인먼트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앞서 14일 양현석(50) YG 총괄 프로듀서와 양민석(46) 대표이사 형제는 동반 사퇴했다. YG는 설립 23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12일에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가 가수 지망생 한서희(24)와 함께 대마초를 피우고,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 구매 요청을 한 의혹이 불거졌다. 대마초를 흡연한 '빅뱅' 탑(32·최승현)의 혐의를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양 전 프로듀서는 "그간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일뿐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YG는 계속되는 거짓 주장과 의혹 제기에 대해 향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