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언주, 김정숙 여사에게 "대통령이라 착각말라" 비판 왜?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VIEW 107,333
  • 2019.06.22 16: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대기업 CEO급과 비공개 오찬 가진것 두고 "영부인은 공직도 아니고 왕비도 아냐"

image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여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급 인사들과 청와대 비공개 오찬을 가진 것을 두고 "영부인이 스스로를 대통령이라고 착각하지 말라"며 22일 비판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엉망이면 영부인이라도 국민들한테 위안이 되어야 하는데 숫제 한술 더 뜬다"며 "영부인이 어떻게 우리나라의 경제를 움직이는 대기업 CEO들을 불러 놓고 오찬을 합니까?"라고 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헌정사상 대통령이 아닌 사람이 청와대로 대기업 수장들을 불러 모은 적이 있냐"며 "지금 우리나라 경제가 어떤 상황인데, 미중 무역전쟁으로 대기업들이 얼마나 어려운 상황인데 이런 행동이 국가를 위해 무슨 도움이 되냐"고 물었다.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 기업인들을 불러놓고 특정 사업을 이야기하는 것을 두고 압력을 행사한다고 외치던 사람들이 그것이 사회공헌사업이라는 명목이면 괜찮은 것이냐"며 "사회공헌사업을 하니 돈 내놓으라고 정식으로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알아서 내세요'와 뭐가 다르냐"고 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해도 민감할 일을 영부인이 하다니 배짱이 보통이 아니"라며 "더 문제는 사회공헌사업이라고 본인들이 생각했을 때 명분이 좋다면 왜 비밀로 만납니까? 그 어떤 정치적인 메시지가 없었던 게 확실하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영부인에게 국가 경영과 관련된 일을 일임한 적이 없다"며 "영부인은 그냥 대통령의 배우자일 뿐 어떤 공직도 맡고있지 않다"고 했다. 그는 "같이 다니다 보니 본인이 대통령인 줄 착각하나 본데 정신차리라"고 일갈했다.

또 이 의원은 "그게 아니면 요즘 문 대통령도 자신이 왕인 줄 착각하는지 경제 외교 등 골치아픈 국정은 팽개치고 국민들에겐 듣기 좋은 소리만 하면서 하필 경치좋은 곳마다 세금으로 금슬좋게 해외순방 다니더라"며 "아예 대통령이 왕인 줄 착각하는 모양이다. 영부인을 왕비쯤으로 말이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영부인은 공직도 아니고 왕비도 아니니 그렇게 사회공헌 독려하고 싶으면 차라리 조용히 현장 나가서 독려하라"며 "바쁜 CEO들 권한도 없이 오라가라 하지 말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누군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명 있다고 했는데 그중 한분은 적어도 영부인인 거 같다"며 "연이은 외유성 해외순방 등 문재인 정권의 권력의 사유화 현상이 심상치 않다"고 비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