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빠가 스펙인데"... 황교안 아들 자랑에 여야 성토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VIEW 16,501
  • 2019.06.22 1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국당은 "난독증"이라며 반박

image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 취업 관련 발언 논란이 주말 정치권을 달궜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일제히 황 대표를 성토했다. 한국당은 "진의를 왜곡한 난독증"이라고 반박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KT 취업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아들을 공개적으로 비호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청년들에게 강연한 것인가, 아니면 '무스펙'으로 KT에 입사한 아들의 취업비리 의혹을 해명한 것인가"라며 "그도 아니면 청년들에게 염장을 지른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20일 숙명여자대학교 진행한 강연에서 자신의 아들이 학점 등 부족한 스펙에도 대기업에 입사한 사연을 소개했다.

이 대변인은 "아들의 취업비리 의혹을 선제적으로 제기해 미리 화근을 잘라버리려 했거나 최소한 취업비리는 아니라는 '양심적 증거'를 남기고자 한 것"이라며 "황 대표가 관련한 얘기를 꺼냈다는 사실 자체가 분명한 정치적 의도로 읽힌다는 것을 모를 리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황 대표의 발언은 '외국인 노동자 임금 차등지급' 발언만큼이나 심각한 제2의 '차별발언'이라며 "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청년들이 마치 취업전략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호도했다. 아들의 우월성을 은연중에 드러내는 공감능력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전형적인 '꼰대'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내고 황 대표를 향해 "소통도 공감도 제로인 황교안 대표, 매일 매일이 입만 열면 헛소리"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무(無)스펙, 취업성공의 자식 자랑은 KT 채용 특혜 의혹을 자인하는 꼴"이라며 "현실을 너무 모르는 무개념의 언사다. (황 대표는) 강의할 게 아니고 아들의 특혜 의혹부터 밝히는 게 먼저이며, 청년에 대한 이해 수준이 참담하다"고 비난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의 실언이 계속되자 (실언 당사자에게) 공천에서 불이익을 주겠다고도 했다"며 "이제 자신의 말에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한국당의 태도는 '부모 잘 만난 것도 실력'이라며 특혜를 받은 정유라와 다를 바 없다"며 "청년들의 상처에 생소금을 뿌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반박에 나섰다. 민 대변인은 "황 대표가 숙명여대생들에게 '스펙보다는 원하는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특성화된 역량을 쌓으라'는 조언을 하면서 아들의 예를 들었다"면서 "하지만 정의당에서 느닷없이 스펙도 없으면서 KT에 입사했다는 말이니까 황대표 아들이 부정 채용된 거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 대표가 강조했던 '특성화된 역량'은 갑자기 어디로 사라졌냐"며 "아들이 KT 말고도 최종 합격한 나머지 유수기업 네 곳도 황대표의 아들을 부정 채용시킨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도대체 말이 되는 소리를 하라"며 "(의혹을 제기한) 정의당은 난독증 치료를 받든지 아니면 일상적인 생활에 필요한 정말 최소한의 독해력을 기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