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량리 재개발구역 폭발 사고로 다친 50대 농성자 숨져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4 21: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음식 하다가 폭발사고 난 것으로 추정"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한 건물 옥상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다친 50대 남성이 끝내 숨졌다.

24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26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재개발4구역 2층짜리 폐건물 옥상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화상을 입은 최모씨(52)가 숨졌다.

최씨는 올해 1월부터 청량리 성매매집결지 재개발 보상금 문제로 옥상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여왔다. 최씨는 폭발 사고 당시 화상을 입고 대피하다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최씨 말고도 농성자 2명이 더 있었지만 다치지는 않았다. 경찰은 최씨 등이 갈탄으로 음식을 만들어 먹으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