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현석, 조로우 '성접대 의혹'…싸이·황하나도 있었다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16,288
  • 2019.06.25 07: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트레이트' "양현석·싸이, 조 로우 입국 당일부터 만났다"

image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말레이시아 출신의 재력가 조 로우(38·로택 조)가 YG엔터테인먼트로부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유흥업소 여성들이 동원된 자리에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싸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씨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BC 탐사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4일 방송을 통해 양 전 대표의 조 로우 성접대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스트레이트'는 목격자 A씨의 증언을 인용해 조 로우 일행이 입국한 첫날부터 정 마담의 업소에서 양현석·싸이를 만났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조 로우의 입국 당일 저녁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했다"며 "이들은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 마담이 고용한 유흥업소 여성들이었고, 이 자리에는 통역을 위한 YG 직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상석인 안쪽 자리에는 조 로우가 앉았고, 그 옆으로 지인과 업소 여성들이 자리했다. 제작진은 조 로우가 친구라는 싸이와는 대화를 거의 나누지 않았고, 옆자리 여성들과 주로 대화했다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 출신의 금융업자 조 로우./사진=뉴시스
말레이시아 출신의 금융업자 조 로우./사진=뉴시스
이 자리에는 황하나씨도 있었다. A씨에 따르면 황씨는 싸이와 함께 문 쪽 입구에 앉았으며, 양 전 대표와 정 마담은 맞은편 화장실 입구에 앉았다. 또한 그는 양 전 대표가 정 마담을 향해 "'정 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라고 말하는 걸 똑똑히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는 성매매를 암시하는 대화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제작진은 "조 로우 파트너가 정 마담 업소의 에이스"라며 "조 로우가 10명 정도의 여성에게 500만원 짜리 명품백을 각각 선물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여성들과 함께 숙소가 아닌 제3의 호텔로 이동했다고 부연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양 전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들과 친분을 다진 이유는 사업 다각화를 위한 포석이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YG 관계자의 말을 토대로 "빅뱅 입대 후 YG가 어떻게 수익을 올릴지 당시 양현석 대표도 고민이 깊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방송을 통해 양 전 대표가 2014년 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와 함께 함께 어울렸고, 정 마담이라는 인물이 이 자리에 화류계 여성 10명 이상을 불렀다고 전한 바 있다. 이날 전파를 탄 내용은 지난달 방송의 후속 보도인 셈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