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20 앞둔 시진핑 딜레마, 어떻게 트럼프 설득하나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2019.06.26 14: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바꾸지 않고 트럼프 설득하는 게 과제… 시진핑은 점점 선택지 줄어들어

image
/AFPBBNews=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7년 만에 최대 시험대에 올랐다. 이번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오사카 무역담판'을 앞두고서, 시 주석이 중국의 변화 없이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해야 하는 딜레마에 빠졌다고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양국 정상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둘째 날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통신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만남이 모든 면에서 중요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내년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시장 개방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선 중국 정부가 국영기업에 대한 지원과 특혜를 줄여야 한다. 시 주석 입장에선 절대 포기하기 싫어하는 '통제권'을 내놔야 함을 의미한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재 긴장상태는 시 주석 위상의 급락을 나타낸다면서 시 주석에게는 선택의 폭이 좁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이 이달 들어 중국의 가장 민감한 부분까지 모조리 건드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초 미 국방부는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에서 대만을 '별개 국가'로 인정한 데 이어,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 인파가 100만명을 넘어서자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를 왜 하는지 이해한다"고 또 중국을 건드렸다.

이러한 배경엔 시 주석이 2012년 집권 이후 미국과의 관계 재정립을 외교문제 우선순위로 두며 자극을 시작한 데 있다. 실제로 중국은 2012년부터 남중국해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주장하면서 미국을 건드렸고, 2017년에는 한국에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보복을 단행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되자 중국에서 캐나다인을 구금하며 맞보복에 나섰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미국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피해왔다. 시 주석은 직접 워싱턴에 미국이 중국의 '하나의 원칙' 등 민감한 부분을 직접적으로 건드리지 않으면 자신들도 미국을 직접 자극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에 이러한 양국간의 암묵적 합의마저 깨진 것이다.

전 호주 외무부 관료 출신이자 현 미국 싱크탱크인 허드슨 연구소의 존 리는 "중국은 미국과 동맹인 작은 국가들에게 더 심한 협박과 강압을 일삼고 있다"면서 "중국 공산당은 외교문제에 대해 굉장히 계급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중국 위에 있는 국가는 미국밖에 없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국 내 정치적 리스크도 고려해야 한다. 공산당 내 강경 지도부들은 무역협상 양보에 대해 불만의 의견을 내고 있고 여론 역시 맞서싸우자는 목소리가 높다. 이 때문에 시 주석은 희토류 수출 제한이나 미 물류업체 페덱스에 대한 조사를 벌이는 등 행동에 나서고 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다른 국가와의 마찰이 불거질 수 있는 것도 시 주석에겐 부담이다. 중국은 캐나다, 호주 등과 외교적 마찰을 겪고 있고, 독일 등 유럽국가들도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 등에 대해 회의적 시선을 갖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시 주석의 희망은 트럼프 대통령의 감정 변화에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국가정상과 면대면 만남을 가진 후 태도를 급진적으로 바꾼 적이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회의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만난 후 무역 휴전을 결정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