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원 "文대통령, 조국을 대선주자로 생각하는 듯"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2019.06.26 17: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우에 따라 내년 총선도…" 예측

image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김창현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정부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차기 대통령 후보로 여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명이 '괜찮은 카드'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조 수석을 대통령 후보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며 "그렇기 때문에 민정수석보다는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서 검찰 개혁도 하되 국민 접촉을 더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선 내년 2월25일까지 장관을 수행하고 사퇴해서 부산에서 총선도 나올 수 있다. 그 코스로 가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다음달 개각을 앞두고 일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작업에 들어갔으며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조 수석에 대한 검증 절차에 돌입했다는 관측이 여권에서 제기됐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