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남형 심야버스 '반디' 7월 1일부터 순차 개통

머니투데이
  • 성남=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7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성남형 심야버스 반디 노선도/사진제공=성남시청
성남형 심야버스 반디 노선도/사진제공=성남시청
성남시가 성남형 심야버스인 반디버스 2개 노선 8대를 오는 7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통·운행한다.

운전기사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당초 예정보다 두 달가량 늦게 운행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시에 따르면 반디버스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심야·새벽 시간대에 오리역·복정역·남한산성입구역 등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만날 수 있는 버스다.

△반디 1번(오리역~모란역~복정역) 버스는 오는 7월 1일 개통한다. 새벽 1시를 기점으로 이전에는 반디 1-1번(오리역~모란역~복정역~위례신도시) 표찰을 달고서 위례 32~34단지, 54~57단지를 경유하는 노선을 운행한다. 이후에는 복정역까지만 운행하는 반디 1번 버스 노선으로 복귀한다.

△반디 2번(오리역~모란역~남한산성입구역) 버스는 오는 7월 12일 개통한다. 각 버스 배차 간격은 40분으로 반디 1, 2번의 중복 운행 구간인 오리역~모란역에선 20분 간격으로 버스를 탈 수 있다.

시는 오는 7월 1일 버스 업계의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노선 폐지, 감축에 선제 대응하려고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방안의 하나로 반디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누리버스(3개 노선·27대)도 도입해 앞선 5월 3일부터 교통 소외지역인 갈현동, 궁내동, 율동, 상적동, 금토동, 석운동 등을 운행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