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O-PP 자체제작 콘텐츠 교환·편성 사업 실시…"지역 한계 넘자"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7 1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케이블TV방송협회, 회원사간 교류 확대·자체 콘텐츠 활성화 기여

SO-PP 자체제작 콘텐츠 교환·편성 사업 실시…"지역 한계 넘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가 회원사 간 자체제작 콘텐츠 활성화를 목표로 SO-PP 우수 콘텐츠 교환·편성 사업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콘텐츠 교환·편성은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에서 제작한 콘텐츠는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채널에 편성해 전국 시청자를 찾아가고, PP가 제작한 우수 콘텐츠는 SO 지역채널로 지역민에게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번 교류로 SO-PP가 제작한 우수 콘텐츠들이 지역방송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채널에 편성돼 더 많은 시청자에게 선보이게 됐다.

협회는 지난 20일 경상남도 진주시 서경방송에서 진행된 PP-SO 상생간담회에서 콘텐츠 교환 편성의 회원사 합의를 이끌어 냈다. 간담회에선 PP 154편, SO 72편 등 총 226편을 1차 교환 콘텐츠로 확정했다. 이 콘텐츠들은 교양.다큐.예능.패선.여행.교육.웹드라마.강연물 등 다양한 장르가 포함돼 방송법상 부편성물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협회는 이번 SO-PP 콘텐츠 교류를 시작으로 회원사 참여 범위를 점차 확대한다. 우수한 자체제작 콘텐츠의 해외 판매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성진 협회장은 "그동안 회원사의 우수한 자체 콘텐츠가 자사채널 편성에 한정되면서 시청자 도달률이 낮았지만, 이번 교류로 지역과 장르별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게 됐다"며 "회원사 간 교류확대와 자체 제작 콘텐츠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