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YT "트럼프, 北 핵보유국 인정 검토"…볼턴 "들은 적 없다"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7.02 03: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최근 방한 중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격 회동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포기하고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이번 판문점 회동이 있기 몇주 전부터 북한의 '핵동결'(nuclear freeze)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협상안이 거론돼 왔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핵동결이란 새로운 핵물질 생산을 막는 것으로, 여기에 기존 핵무기를 폐기하는 것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 방안이 채택될 경우 북한은 암묵적으로 사실상의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게 된다.

NYT는 이에 따라 앞으로 있을 북미 실무협상에서 미국 측 협상단이 '영변 핵시설 폐기+α(알파)'를 북한 측에 제안할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영변 핵시설 폐기를 대가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한 바 있다.

NYT는 핵동결 시나리오가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내년 대선 전략과 무관치 않다고 지적했다. 완전한 비핵화가 아니더라도 가시적 대북관계 성과를 대선 승리의 지렛대로 삼으려 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미국 측 실무협상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 같은 핵동결론에 대해 "완전한 추측"이라며 "현재로선 어떠한 새로운 제안도 할 준비가 안 됐다"고 반박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이 같은 관측을 반박했다. 볼턴 보좌관은 1일 "NSC 참모 중 누구도 북핵 문제를 핵 동결로 마무리하려는 의지에 대해 논의해보거나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둬두려는 비난받을만한 시도로, 이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