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펜 안사요" "여행 취소" 불매운동 확산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218,757
  • 2019.07.04 0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 누리꾼 "불매 운동 통해 일본에 대항해야" 목소리

image
/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한국을 겨냥해 '반도체 핵심 재료 수출 규제'를 단행하면서 한국 소비자들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일본 여행 취소' 등의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소비자의 이 같은 움직임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반발 때문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 소재 3종류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불만이 표면화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수출 규제 강화 조치가 발표되면서 한국은 첨단 소재 등의 수출 절차에서 번거로운 허가 신청과 심사를 받게 됐다. 이는 약 90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한국 기업에는 큰 타격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일본의 부당한 경제제재에 강력하게 맞서야 한다는 반응이 감지되고 있다. 불매 운동 등을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리스트./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리스트./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 인기…"일본 여행 취소합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누리꾼 A씨는 3일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를 만들어 공개했다. 이 리스트에는 전자제품 회사와 자동차 회사, 시계, 의류, 게임업계 등 다양한 일본 기업이 총망라됐다. 전범기업으로 알려진 미쓰비시의 계열사 등도 포함된 이 리스트는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으며 퍼져나가고 있다.

또 다른 누리꾼 B씨도 일본 정부에 대항하기 위한 한국인들의 움직임을 촉구했다. 그는 이날 "우리는 언제까지 일본에 당해야 하냐"며 "한국 국민의 단결력과 애국심을 다시금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마냥 당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것이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실생활로도 이어지고 있다. 직장인 김모씨(28)는 "오늘 점심시간에 펜을 사러 갔는데 좋은 건 전부 일본 펜이었다. 한국 펜은 별로인 느낌이 나서 안 샀는데, (이번 일 때문에 일본 펜을) 꾸준히 불매 운동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발맞춰 사전에 계획한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는 사례도 나왔다. 우모씨(59)는 "친구가 일본 올레여행을 또 가자고 했는데, 양국 상황이 안 좋다 하니 철회했다"며 "사이 좋은 이웃 없고, 형제지간도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상에는 이를 뛰어넘은 일본 여행 거부 목소리도 나온다.

여름철을 맞아 일본 기업의 수영용품 불매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판매량이 늘고 있는 래쉬가드 등의 상품에 대한 전략적인 불매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누리꾼 C씨는 "유니클로나 데상트 등은 한국에서 인기가 많은 브랜드"라며 "일본 제품은 사지도 팔지도 말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시민단체 차원의 불매운동 필요"…업계도 긴장
일본 자동차에 대한 불매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공개적인 주장도 나왔다.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교수는 "대응 조치에는 정부가 아니라 시민단체가 나서는 게 좋다"며 "일본 차를 더 이상 사용하지 맙시다 (등의 운동)"을 내세웠다.

장 교수는 지난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 정부가 나서면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 시민단체들이 불매 운동을 하면 일본 정부도 이야기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 산업이 전체적으로 파워를 가지고 있다"며 "일단 시민단체에서 압력을 넣는 방식으로 그런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도 한국 소비자들의 이같은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관계자들은 높아진 긴장감 속에 일련의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아직까지 판매 실적에 악영향이 나타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