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닥 ETF 투자 주의보 “코스닥지수는 올랐는데 ETF는 폭락”

머니투데이
  • 강상규 소장
  • 2019.07.07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행동재무학]<270>코스닥 시장 전체 흐름과 따로 노는 ETF의 기초지수…바이오주 편중으로 대표성 상실

[편집자주] 투자자들의 비이성적 행태를 알면 초과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image
최근 몇 년 새 국내 증시에서 특정 종목 대신 시장 전체 흐름을 따라가는 ETF(상장지수펀드)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다. ETF는 일반 주식형펀드보다 수수료가 저렴하고 주식처럼 실시간 사고 팔 수 있다(=환금성이 높다)는 장점 때문에 인기가 점점 올라가는 추세다.

실제로 국내에 상장된 ETF의 자산규모, 주식시장 대비 ETF 비중, 상장 좌수 등은 올해 사상 최대치를 순항 중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에 상장된 ETF는 지난해 말 총 410개에서 올 6월 말 총 430개로 늘어났고, ETF 순자산총액은 40조9694억원에서 41조5172억원으로 증가했다.

ETF는 목표로 하는 주가지수(기초지수라 부른다)의 움직임을 그대로 추적(혹은 추종)하도록 설계된 인덱스펀드를 거래소에 상장해 주식처럼 사고 팔 수 있도록 만든 투자상품이다. 쉽게 말하면 인덱스펀드를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인덱스펀드는 목표로 하는 시장 전체의 흐름을 쫓아가도록 만들어지기 때문에 해당 주가지수 흐름대로 수익률이 결정된다. 반면 액티브펀드는 펀드매니저가 직접 종목을 고르고 운용하기 때문에 수익률이 펀드매니저의 역량과 판단에 전적으로 좌우된다.

예컨대 코스피 시장에 상장된 ETF 중 거래가 가장 많은 ‘KODEX 200’은 코스피200지수(기초지수)의 움직임을 그대로 추적하도록 만들어졌다.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ETF 중 거래가 가장 활발한 ‘KODEX 코스닥 150’은 코스닥150지수(기초지수)를 완전복제하도록 설계돼 있다.

국내에 상장된 ETF는 KODEX(코덱스)와 TIGER(타이거)로 불리는 ETF 상품들이 가장 활발히 거래되면서 시장을 사실상 양분하고 있다. KODEX는 삼성자산운용이 만든 ETF 상품 이름이고 TIGER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ETF 상품명이다. 예컨대 코스피 시장에선 ‘KODEX 200’과 ‘TIGER 200’이 대표 ETF이고, 코스닥 시장에선 ‘KODEX 코스닥 150’과 ‘TIGER 코스닥 150’이 대표 ETF다.

그런데 올 상반기 코스닥 대표 ETF에 투자한 사람들이 의도치 않게 큰 낭패를 보게 됐다. ETF는 특정 종목을 골라서 투자하지 않고 시장 전체 흐름을 쫓아가도록 설계된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최소한 시장 평균수익률 만큼은 성적이 나와야 한다.

올 상반기 코스닥지수 상승률은 2.20%였다. 그런데 코스닥 대표 ETF인 ‘KODEX 코스닥 150’과 ‘TIGER 코스닥 150’의 상승률은 각각 –13.94%, -13.56%였다. 코스닥 시장 전체 흐름을 쫓아가지도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역주행하는 황당한 결과가 나왔다. 코스닥150지수를 기초지수로 삼고 있는 'KBSTAR 코스닥 150'(KB자산운용), 'ARIRANG 코스닥 150'(한화자산운용) 등 여타 코스닥 ETF들도 사정은 매한가지다.

이유는 이들 ETF가 추적하는 기초지수의 급락 때문이다. 이들 ETF의 기초지수는 코스닥 시장 전체 지수가 아니라 코스닥150지수다. 코스닥150지수는 코스닥 상장종목 중 시가총액, 유동성, 업종 분포 등을 고려해 선정된 150개 종목으로 구성된 주가지수로 코스닥 시장의 대표 지수다.

그런데 코스닥 시장을 대표하도록 만들어진 코스닥150지수가 올 상반기 –13.16%나 하락하며 코스닥 시장 전체 흐름(+2.20%)을 따라가지 못하고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이유는 코스닥150지수의 구성 종목은 바이오주의 비중이 매우 높은데, 바이오주가 지난 4월 말 이후 폭락에 가까운 하락세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예컨대 코스닥150지수에서 비중이 가장 높은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6월 두 달간 –25.3% 폭락했고, 그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신라젠도 같은 기간 –24.5% 급락했다. 코스닥150지수 상위 10개 종목에 포함된 에이치엘비는 6월 말 이틀 연속 하한가까지 떨어지며 두 달새 무려 –57.9% 폭락했다.

에이치엘비는 지난달 말 미국 자회사인 LSK바이오파마가 개발 중인 위암 치료제 신약 '리보세라닙'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 결과,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혀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다. 이후 회사 측은 임상 실패가 아닌 임상 지연이라고 급히 진화에 나섰지만, 시장의 심리를 회복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이외에도 헬릭스미스(-35.2%), 메디톡스(-19.5%), 제넥신(-24.2%) 등도 줄줄이 –20%를 웃도는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올 상반기 코스닥 시장 전체 상승률이 2.20%인데 코스닥 대표 ETF 수익률은 평균 –13%대를 면치 못했다. ETF의 기초지수 수익률이 시장 전체 흐름과 너무나도 크게 어긋났기 때문이다.

그 결과 수수료를 줄이고 코스닥 시장 전체 흐름을 따라서 시장 평균수익률 정도를 기대하고 코스닥 대표 ETF에 투자했던 사람들은 전혀 의도치 않게 커다란 평가 손실을 입으며 낭패를 보고 말았다.

코스닥 대표 ETF를 설계한 운용사 입장에선 ETF의 기초지수 수익률이 급락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지 ETF 운용 자체에 문제가 있었던 건 아니기에 사실상 비난을 받을 소지가 없다. 실제로 ETF와 기초지수 간의 괴리율이나 추적오차는 크지 않았다. 기초지수인 코스닥150지수가 문제인 것이지 기초지수 흐름을 그대로 쫓아가도록 설계된 ETF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셈이었다. 문제의 근원은 코스닥 시장을 대표해야 하는 코스닥150지수가 올 상반기에 대표성을 상실한 데 있었다.

코스닥 ETF 투자 주의보 “코스닥지수는 올랐는데 ETF는 폭락”
코스닥150지수의 대표성 상실은 코스피 시장과 비교해보면 더 잘 드러난다. 올 상반기 코스피지수 상승률은 4.39%였고, 코스피 시장의 대표 ETF인 ‘KODEX 200’과 ‘TIGER 200’의 상승률은 각각 4.67%, 4.78%로 코스피 시장 전체 수익률을 조금 상회했다. 'KBSTAR 200', 'ARIRANG 200', 'KINDEX 200' 등 여타 코스피 ETF들도 비슷한 수준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들 ETF는 코스피 시장 전체 지수가 아닌 코스피200지수(기초지수)를 추적하도록 설계돼 있는데 코스피200지수의 올 상반기 상승률은 5.92%였다. 코스피200지수는 코스피 상장종목 중 시가총액, 시장 및 업종 대표성, 유동성 등을 고려해 선정된 200개 종목으로 구성된 주가지수로 코스피 시장의 대표 지수다.

코스피 시장을 대표하도록 만들어진 코스피200지수는 올 상반기에 5.92% 상승하며 코스피 시장 전체 흐름(+4.39%)에 잘 부합했다. 따라서 코스피200지수를 기초지수로 설계된 ETF들도 코스피 시장 흐름과 크게 어긋나지 않는 성적을 보였다.

지금 코스닥 ETF 투자자들을 고민하게 만드는 사안은 향후에도 올해 상반기에 나타난 엄청난 괴리 현상이 또다시 반복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이다. 코스닥 대표 지수인 코스닥150지수가 바이오주에 편중된 본질적인 문제점이 제거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다.

바이오주의 하락은 6월 들어서도 멈추지 않고 계속 진행되고 있는 추세다. 지난 3일 한미약품은 얀센이 지난 2015년에 기술이전 받은 비만·당뇨치료제(HM12525A)의 권리를 반환했다고 공시했다. 이 계약의 규모는 총 9억1500만달러(약 1조원) 규모다. 이 치료제는 임상 2상에서 1차 평가지표인 체중감소는 목표치에 도달하였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환자에서 혈당조절이 얀센의 기준에 미치지 못해 반환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에이치엘비 임상 실패 쇼크에 이어 한미약품까지 신약 개발에 실패하면서 임상 진행 중인 바이오 기업 전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ETF를 투자하는 목적은 특정 종목이나 섹터에 좌우되지 않고 시장 전체 흐름을 자연스럽게 따라가기 위해서다. 그런데 현재 코스닥 대표 ETF는 기초지수가 바이오주에 지나치게 편중되는 문제점 때문에 당초 목적에 부합하지 못하는 엉뚱한 결과를 낳고 있다. 이러한 구조적인 문제점은 앞으로 코스닥 대표 ETF 투자를 꺼리게 만드는 큰 요인이다. 코스닥 ETF에 투자하려는 사람은 이 점을 주의해야 한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7월 7일 (04: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