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日 외 공장서 재료조달 요청할 듯"-닛케이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VIEW 333,491
  • 2019.07.08 0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 방문…"삼성, 재료조달 차질 빚는다면 감산 불가피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 강구차 일본을 방문중인 가운데 일본 내 언론도 이 소식을 다뤘다.

지난 7일 일본 경제지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한국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의 대(對)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따라 일본 기업 거래처 대응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수출 규제로 인해로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재료 조달에 차질을 빚는다면 생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그룹을 사실상 이끌고 있는 이 부회장이 7일 일본으로 출국했다"며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피하기 위해 거래처 기업 고위급을 만나 일본 이외 공장(일본 안이 아닌 밖에 위치한 일본 기업의 공장)에서 한국으로의 조달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이 부회장은 6시40분 일본 하네다를 향하는 비행기를 타고 일본을 방문했다. 한일 정부간 정치적 사안이 확전되면서 반도체 소재 확보를 위해 직접 돌파구 모색에 나섰다는 해석들이 나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핵심 재료로 여겨지는 3가지 품목에 대해 수출 절차 강화를 시작했다. 반도체 기판 제작 때 쓰이는 감광제 리지스트,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작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세정 및 식각 등에 쓰이는 에칭가스 등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삼성전자는 (이들 재료에 대한) 조달이 어려워지면 감산 등을 강요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또 이같은 삼성의 움직임을 포함해 국내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다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현대차그룹, SK그룹, LG그룹 등 주요 기업 총수들을 만나 대책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최근 한국 정부에 실무 수준에서 이번 규제 경위를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지난 6일 보도됐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은 (이번 조치가) 수입금지 조치나 국제 규칙 위반이 아니라고 설명할 방침"이라며 "일본은 실무급 대화의 창구는 열고 경제산업성 담당자가 경위 및 향후 대응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실무 단계에서의 대화 기회를 가졌다 하더라도 어디까지나 설명의 자리"라면서 "(일본 정부가)수출 규제는 즉각 철회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