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김정숙 여사 극찬한 이유 있었다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VIEW 457,752
  • 2019.07.10 0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김성휘 정치피디아]특별한 평범함, 퍼스트레이디 역할 재정립

image
【워싱턴(미국)=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19.04.12.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정치권에 상상력을 요청했다. 6월30일 남북미 판문점 정상회동도 과감한 상상력이 열쇠였다고 봤다. 이미 상상력이 넘치는 분야가 있다. 타깃은 김정숙 여사다. 외교 무대에서 '사드 반대' 브로치를 달았다거나(▶️가짜), 800만원짜리 핸드백을 들었다는(▶️가짜) 식이다.

문 대통령 해외출장을 통해 관광지를 다닌다는(▶️왜곡) 주장도 있다. 해외순방지의 동선은 상대국과 협의하는 외교일정이다. 이런 상상력은 낡은 방식의 인신공격에 머문다. 앞으로 나가지도, 현재를 개선하지도 못한다. 그런 가운데 퍼스트레이디의 역할과 모습은 진화하고 있다.

'내조' 보수적 틀 깨고 동반자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여사에게 찬사를 보냈다. 그는 김 여사에 대해 "인상적이고 대단한 분"(impressive-a great woman)이라고 말했다. 인사치레라고 하기엔 이유가 구체적이다. "활기차고"(tremendous vitality) "조국에 대한 사랑"(love for your country)도 엄청나다는 것이다.

정상간, 정상 부부간 내밀한 대화는 대개 비공개다. 그래도 9일 청와대 안팎에선 한국 국민이 얼마나 절박하게 평화를 갈구하는지 김 여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때마다 강조했을 걸로 본다. 미국, 한국 등에서 수차례 벌인 한미 정상회담에 김 여사가 그저 의전을 위해 참석한 건 아니라는 얘기다.

김 여사의 대화상대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이방카 백악관 선임보좌관도 있었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이자 가장 신뢰하는 참모다. 이 과정에서 김 여사는 소극적 내조자가 아닌 실질적 서포터였다. 한미동맹을 굳히면서 정상간 신뢰를 쌓으려는 문 대통령 취지를 가장 가까이서 지원했다.

대통령의 배우자가 정부 국정과제 실현에 '촉진자'로 등장한 건 이례적이다. 비결은 특별함이 아니다. 오히려 평범하기 때문에 더욱 특별하게 받아들여진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서울 용산구 한 극장에서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2019.06.2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서울 용산구 한 극장에서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2019.06.2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영부인이라 부르지 마세요"= 김 여사는 문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7년 6월 로이터 통신 서면인터뷰에서 '영부인' 호칭을 거부했다. 이렇게도 말했다.


"우리 새 집(청와대 관저), 크고 좋다. 하지만 전에 살던 것처럼 살겠다. 5년 후 우리가 전에 살던 작은 집으로 돌아갈 걸 안다."


로이터는 한국어로 아주머니(ajumeoni), 즉 보통 중년 여성의 이미지를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비되는 '보통 사람'이었기에 더욱 인기를 얻었다. 김 여사가 이런 면에 일종의 시너지 효과를 냈다는 것이다.

김 여사를 특별하게 만든 건 "전에 살던 작은 집"을 잊지 않는 평범성이다.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는 친근한 사람으로 남겠다는 약속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호소는 외교적으로 포장된 언변이 아니었을 것이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리 어머니, 이웃의 언어였으리라. 활발하면서도 진심 어린 마음을 표현하는 것 말이다.


퍼스트레이디가 무엇을,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는 여전히 숙제다. 김 여사도 2년간 국민을 위로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주로 보였다. 기존의 영부인 역할에 부합하는 것이다. 한편 특별한 평범함으로 영부인 활동의 경계를 허물었다.

'친절한 정숙씨'는 그렇게 대한민국 퍼스트레이디의 모습과 역할을 바꿔왔다. 우리는 지금껏 만나지 못한, 뉴 퍼스트레이디를 보고 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친교 만찬에 앞서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사위 재러드 쿠슈너, 딸 이방카, 김정숙 여사. 2019.06.2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친교 만찬에 앞서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사위 재러드 쿠슈너, 딸 이방카, 김정숙 여사. 2019.06.29. photo1006@newsis.com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