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5년 만에 차량 페인트값 인상, 車 보험료 또 오르나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2019.07.09 0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페인트 등 도장재료 업계, 10% 가격인상 통보…도료 가격 인상시 원가 상승으로 보험료 인상 불가피

image
MT단독지난해 자동차 정비수가가 인상된 데 이어 페인트 등 도장 재료(이하 도료)업체들도 5년 만에 가격 인상을 통보하면서 자동차보험료가 또 오를지 주목된다. 도료는 자동차 수리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아 가격 인상 시 원가 상승 부담이 상당하다.

8일 보험 및 정비업계에 따르면 노루표, 고려페인트 등 도료업체들이 지난해 정비업계에 10% 가격 인상을 통보함에 따라 최근 자동차 정비연합회를 중심으로 가격 인상 요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2014년 도료 가격 인상으로 자동차보험료가 오른 지 5년 만이다.

도료는 페인트 등 차량 도장에 들어가는 것으로 자동차 수리비의 약 30% 가량을 차지해 부품가격(약 47%) 다음으로 비중이 높다. 통상 도료업체들이 정비업체에 가격 인상을 통보하면 보험개발원이 인상요인과 폭 등을 검토해 각 보험사와 국토교통부에 알려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을 거친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올해는 도료업체들이 가격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현재 자동차 정비연합회에서 지역별 도장 재료 가격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결과를 바탕으로 개발원이 검증한 후 결과를 보험업계와 정비업계에 공유하면 업계 간 실무협의를 거쳐 최종 인상률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에서는 도료 가격 인상 움직임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이미 올 들어 두 차례에 걸쳐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한 상태에서 추가로 예상치 못한 원가인상 요인이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손해보험사들은 올 초 정비수가 인상 등을 감안해 보험료를 평균 3% 가량 올렸고, 지난 6월에는 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정년) 확대로 인한 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하자 1.5% 가량 추가로 올렸다.

하지만 보험료 인상에도 불구하고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인 손해율이 점점 악화하고 있어 도료 가격이 상승하지 않더라도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 5월 말 기준, 삼성화재(88.5%)와 KB손해보험(89.5%) 을 제외한 모든 자동차보험을 판매 중인 손보사의 손해율이 90%를 넘겼다 MG손해보험(104.2%), 흥국화재(102.8%), 롯데손해보험(100%) 등은 100%를 상회했고 더케이 손해보험(99.7%), 한화손해보험(95.6%), 악사손해보험(95%) 등도 손해율이 나빠졌다. 손해율이 104.2%라는 것은 보험료로 100원을 받아 104.2원을 지급했다는 의미인데, 자동차 보험의 적정 손해율인 77~78% 임을 감안하면 심각한 수준이다.

보험업계 다른 관계자는 “손해율을 보험료에 적정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가 상승 요인이 잇따라서 난감하다”며 “도료 가격 조사 결과에 따라 빠르면 연내에 불가피한 보험료 인상 요인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