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쫄~깃한 '비비고 만두'에 빠진 베트남 주부들

머니투데이
  • 호치민(베트남)=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계로 비상하는 K스타일②CJ]베트남 호치민에 올해말 식품통합기지 완공 "2020년 매출 7000억원 달성 목표"

[편집자주] K팝과 K푸드, K뷰티, K패션 등 'K스타일'이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동남아시아는 K스타일의 신시장으로 떠올랐고, 사드사태 이후 주춤하던 중국에서도 회복세가 본격화되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도 우리 기업들의 도전은 지속되고 있다. 기존 교민이나 일부 마니아층을 겨낭한 소량 수출을 벗어나 맞춤형 시장분석과, 현지 생산 및 판매기반 확충을 통해 K스타일의 글로벌 대중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맹활약하는 K스타일 기업들의 노력과 성과를 생생한 현장 취재를 통해 조명해본다. 
쫄~깃한 '비비고 만두'에 빠진 베트남 주부들
"Let's MANDU(만두하자!)"

지난달 27일 베트남 호치민 딴 푸(Tan Phu) 지구에 위치한 대형쇼핑몰 이온몰 마트. CJ제일제당이 운영하는 비비고 만두 시식 코너에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만두 5팩과 찜기를 함께 제공하는 행사가 진행돼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국식 만두?" 고개를 갸우뚱하던 주부들도 비비고를 만두를 맛보고 미소를 띠었다.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만두는 풍부한 육즙에 중점을 뒀다면, 베트남에서 판매된 만두는 피가 좀 더 탄력 있고 쫄깃쫄깃했다. 한식 만두의 특징을 살리면서 현지 입맛에 맞게 배합한 결과다.

비비고가 베트남에서도 통했다. 2016년 12월 CJ제일제당이 베트남 냉동식품업체 Cautre(까우제)를 인수하면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현지에서 비비고 만두를 생산했다. 기존 동남아식 만두인 스프링롤, 딤섬과 함께 한국식 만두 비비고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지난해 CJ 까우제 매출액은 200억원대로 전년대비 30% 이상 늘었다. CJ제일제당 베트남 총 식품부문 매출도 전년(700억원)대비 36%가량 늘어난 950억원을 기록했다.

베트남 가공식품시장은 15조원 규모(2015년 기준)로 연평균 17%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냉장/냉동식품(냉동, 수산, 육가공 등)의 경우 6000억원대 시장규모로 음료, 유가공, 상온/면, 소스 등의 다른 카테고리보다 규모는 작지만 연 평균 20% 수준으로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CJ제일제당은 새로운 식문화에 대한 수용도가 높고,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베트남 식품 시장에 전략적으로 뛰어들었다. 이날 이온몰에서도 비비고 김치, 까우제 스프링롤, 오야 핫도그 등 다양한 제품의 시식 코너가 곳곳에 마련됐다. 특히 베트남의 경우 아직 김치 시장 규모가 크지 않지만, 베트남 국민의 김치에 대한 인지도가 98%를 넘고 김치를 먹어본 사람 75%, 구입 경험 60% 이상인 점을 감안했을 때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눈 여겨 보고 있다. 조만간 볶은 상온 김치도 출시할 예정이다.
쫄~깃한 '비비고 만두'에 빠진 베트남 주부들

CJ제일제당은 △만두, 스프링롤, 딤섬 등 냉동식품과 △비엔나, 후랑크 등 육가공 △피쉬볼 등 수산가공 △김치 △김/김스낵 5개 제품을 주력 제품으로 선정해 키우는 중이다. 이를 위해 까우제 이외 2016~2017년 김치 업체인 킴앤킴(Kim&Kim)과 수산가공업체 민닷푸드(Minh Dat Food) 등 베트남 현지 식품 업체를 잇따라 인수했다.

2017년부터는 호치민 히엡푹 공단 내 현지 인수한 3개 기업의 공장을 합친 최첨단 통합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있다. 700억원을 투자한 최첨단 통합생산기지는 일부 품목의 생산시설이 먼저 가동되고 있고 올해 말 완공된다.

베트남 식품 통합생산기지는 특정 카테고리에 특화된 기존 식품공장과 달리 냉장, 냉동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는 첫 통합 공장이다. 이곳에서 현지식 제품은 물론 비비고 왕교자, 비비고 김치, 가정간편식(HMR), 냉동편의식품, 육가공 등 연간 6만톤의 물량이 생산될 예정이다.

임건호 CJ푸즈 베트남 마케팅팀 매니저는 "베트남 식품 통합생산기지는 미래 성장을 이끌어갈 'K푸드' 전진기지로 만들어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2020년에는 베트남 식품시장에서 매출 7000억원을 달성하고 캄보디아, 태국 등에도 K푸드와 한국 식문화를 전파하는 동남아 최고 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베트남 호치민 딴 푸(Tan Phu) 지구에 위치한 대형쇼핑몰 이온몰 마트에 진열된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 사진=정혜윤
지난달 27일 베트남 호치민 딴 푸(Tan Phu) 지구에 위치한 대형쇼핑몰 이온몰 마트에 진열된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 사진=정혜윤

CJ제일제당은 베트남 이외 미국, 중국 등에서 '한식 세계화' 사업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냉동식품 전문업체 슈완스 컴퍼니와 카히키를 인수하면서 브랜드 인지도, 영업력 등을 확보해 미국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미국 내 2만여개 유통망을 기반으로 비비고 브랜드가 현지 시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비비고 만두로만 올해 미국에서 4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고, 2020년에는 시장점유율을 50%까지 높일 계획이다.

만두의 본고장 중국에서도 비비고 만두는 성장세를 타고 있다. 중국 현지에서 자국 만두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상황에서 비비고 만두 매출액은 지난해 500억원까지 성장했다. 만두피부터 소까지 건강하고 맛있는 한국식 만두라는 점을 집중적으로 알리면서도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재료를 사용해 현지화에 힘쓴 덕분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만두 이외에도 떡갈비와 함박스테이크, 미트볼 등 다양한 제품군을 중심으로 3년 내 중국 냉동식품 매출을 2000억원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