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자사고 13곳 중 8곳 재지정 평가 '탈락'

머니투데이
  • 이해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09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희고·세화고·이대부고 등 지정 취소 절차…운영성과 평가 점수는 비공개

서울 자사고 13곳 중 8곳 재지정 평가 '탈락'
올해 재지정 평가 대상인 서울 지역 자사고 13곳 중 8곳이 기준점을 넘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들 학교에 대해 청문 등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8일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평가 대상 13개교 중 8개교에 대해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키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재지정 평가에서 지정 취소가 결정된 학교는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 등이다.

다만 이들 학교가 운영성과 평가에서 몇 점을 기록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 지역의 자사고 재지정 기준점은 100점 만점에 70점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탈락한 자사고 8곳을 대상으로 청문을 거쳐 교육부에 지정 취소 동의를 신청할 예정이다. 교육부가 동의할 경우 해당 학교들은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다만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은 졸업 때까지 자사고 학생 신분을 유지하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일반고 전환이 확정되는 학교에 대해 학교별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전환기 복합교육과정 조기 안착을 위한 별도의 재정 지원을 통해 재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건학이념에 부합하는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평가에서 기준 점수 이상을 받은 학교에 대해서도 평가 결과 미흡한 부분에 대해 지속적인 장학활동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평가결과 발표 후속으로 △일반고로 전환되는 자사고 지원 방향 △경쟁 위주 고교교육과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정상화하기 위한 방안 등을 포함한 입장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평가는 공적 절차로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견지에서 평가위원들이 자율적으로 진행하도록 했다"며 "이번 자사고 운영평가가 경쟁 위주의 고교교육과 서열화된 고교체제의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