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말엔 베트남 사람들 5만명이 이마트에 갑니다"

머니투데이
  • 호치민(베트남)=김태현 기자
  • VIEW 50,433
  • 2019.07.11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계로 비상하는 K스타일③이마트] 제품에 대한 높은 신뢰도 마케팅 적중

[편집자주] K팝과 K푸드, K뷰티, K패션 등 'K스타일'이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동남아시아는 K스타일의 신시장으로 떠올랐고, 사드사태 이후 주춤하던 중국에서도 회복세가 본격화되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도 우리 기업들의 도전은 지속되고 있다. 기존 교민이나 일부 마니아층을 겨낭한 소량 수출을 벗어나 맞춤형 시장분석과, 현지 생산 및 판매기반 확충을 통해 K스타일의 글로벌 대중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맹활약하는 K스타일 기업들의 노력과 성과를 생생한 현장 취재를 통해 조명해본다. 
image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이마트 고밥점 전경. 이른 오전이지만 주차장은 이미 오토바이로 가득 차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평일 오전에도 이런 데 퇴근시간되면 더 몰려요. 말 그대로 북새통입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방문한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이마트 고밥점. 평일 오전 시간임에도 많은 사람들로 붐볐다. 매장 앞 주차장은 오토바이들로 빼곡히 찼고, 매장은 카트를 끌고 장을 보는 사람들로 가득 했다.

이형순 이마트 고밥점 팀장은 "오픈 전부터 사람들이 문 앞에서 기다릴 정도로 몰린다"며 "오후 4~6시 퇴근시간이 되면 더 많아진다"고 말했다. 이마트 고밥점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평일 기준으로 1만3000명 수준이다. 주말에는 이보다 4배 이상 많은 약 5만명이 찾는다. 주말 평균 이용객이 약 8000명 수준인 국내 할인점과 비교하면 5배 이상이다.

오전 10시 30분 이마트 고밥점 각 계산대는 계산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로 모두 차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오전 10시 30분 이마트 고밥점 각 계산대는 계산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로 모두 차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베트남 고객들이 대형마트를 찾는 주된 이유는 제품에 대한 신뢰도 때문이다. 비위생적인 재래시장 대신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대형마트를 선택한다는 것. 이 팀장은 "올해 3월 재래시장에서 판매된 돼지고기에서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후 마트를 찾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에서는 200명이 넘는 유치원생이 돼지고기 촌충에 감염된 바 있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매대 모습도 바뀌고 있다. 이전까지만 해도 베트남 대형마트에서는 매대에 늘어놓은 고기와 생선을 직접 만져보고 사는 것이 일상이었다. 그러나 최근 안전을 우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고기나 생선 역시 개별 비닐 포장으로 바뀌고 있는 추세다.

베트남 고객들을 위한 현지화 작업도 진행했다. 나들이 장소로 대형마트를 선택하는 베트남 고객들이 많은 만큼 식음료(F&B)는 물론 오락실, 영어학원까지 다양한 임대 매장이 들어섰다. 특히 영어학원은 교실마다 수강생으로 꽉 차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영어학원 수업료는 월 200달러로 베트남 평균 한달 봉급이 300~400달러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부담이 되는 가격이다. 이 팀장은 "한국 못지 않은 교육열을 가지고 있는 게 베트남"이라며 "아무리 수업료가 비싸다 하더라도 아이 교육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마트 고밥점 2층에 있는 영어학원에서 아이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이마트 고밥점 2층에 있는 영어학원에서 아이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이마트 고밥점은 배송 서비스도 하고 있다. 주요 교통편이 오토바이여서 한번에 많은 물건을 가지고 어려운 만큼 배송 서비스로 소비자 편의성을 강화한 것.

상품과 서비스 측면에서는 한국 이마트만의 강점을 경쟁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우선 이마트 자체브랜드(PB)인 '노브랜드' 상품을 500여 가지 선보였다. 본사 구매 담당이 직접 엄선한 품목들로 구성됐다. 또 상품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에서도 진행 중인 '생산자의 힘'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생산자의 이름과 사진을 걸고 신선식품 등을 브랜드화 한 것.

이 팀장은 "이마트 고밥점에서 노브랜드를 포함한 한국 브랜드의 매출 비중은 약 12%로 2~4% 수준인 중국과 태국 브랜드의 매출 비중과 비교하면 높은 편"이라며 "한국 업체들의 베트남 진출 창구 역할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쉬운 환불도 이마트 고밥점만의 강점이다. 베트남에서는 영수증이 있더라도 환불이 쉽지 않은데 이마트 고밥점에서는 영수증만 있으면 무조건 환불을 해준다.

이마트는 1만㎡ 규모의 고밥점 모델을 기반으로 베트남에서 매장을 꾸준히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호치민 2호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이마트 고밥점 배송 서비스 접수처. 이마트 고밥점에서는 12㎞ 이내 무료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이마트 고밥점 배송 서비스 접수처. 이마트 고밥점에서는 12㎞ 이내 무료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김태현 기자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