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존슨, TV 토론서 신중한 답변…즉답 않고 피해가(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06: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 AFP=뉴스1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차기 영국 총리로 유력시되는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 9일(현지시간) 경쟁자인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과의 1차 TV 토론에서 중요 사안에 대해 직접 대답하지 않으며 신중한 모습을 나타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슨 전 장관은 10월 말까지 브렉시트 이행 계획을 전달하지 못하면 그만둘 것이냐는 헌트 장관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그는 "10월31일에 EU에서 나오지 못할 상황을 예상하지 않는 것이 아주,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존슨 전 장관은 "EU가 협상을 거부함으로써 내 사임을 부추길 수도 있다는 전망을 EU에 고수하고 싶지 않다"며 질문 피해 갔다.

존슨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공개적으로 비난을 받은 후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를 유임할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사임을 앞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7일 영국 신문에 유출된 문서에서 트럼프 행정부를 '부정적'이고 '불확실'하다고 표현한 대럭 대사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존슨 전 장관은 총리가 되면 대럭 대사가 일을 계속하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내가 (그렇게 할) 위치에 있을 거라고 생각할 만큼 주제넘게 굴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의 정쟁에 휘말렸다고 말했다. 그는 "그가 꼭 옳은 일을 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현실을 직시하면 미국과의 관계는 환상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존슨 전 장관은 "나는 백악관과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미국과 긴밀한 우호관계, 긴밀한 동반자 관계를 맺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노딜 브렉시트를 통해 의회를 강제로 중단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존슨 전 장관은 의회를 정회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모든 점을 고려할 것"이라며 "영국을 위한 이 협상 단계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입장을 약화시키는 것은 정말 기괴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