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도체 소재로 '사린가스' 만든다고?…"처음 듣는 얘기"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33
  • 2019.07.10 11: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 "韓, 사린가스 전용" 일방 주장…"한국 규제 정당성 부각시키려는 시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FP=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FP=뉴스1
일본이 대(對) 한국 수출 규제 조치의 근거로 '반도체 소재의 사린가스 전용 가능성'을 주장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업계는 일제히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국내 반도체 업체는 일본으로부터 이미 가공된 원재료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를 다시 재가공하거나 전용할 경우 화학무기인 사린가스로 만들기는 불가능해서다.

9일 일본 NHK는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으로 수출한) 원재료가 화학무기인 사린 등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부 한국 기업이 발주처인 일본 기업에 서둘러 납품을 강요하는 일이 일상화됐다"고 보도했다.

사린가스는 무색·무취의 휘발성이 큰 맹독성 신경가스로, 독성이 청산가리보다 500배나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995년 신흥 종교 단체인 옴진리교가 일본 도쿄 지하철 테러에 사용한 물질로, 12명이 사망하고 1000명 이상이 중독됐다.

일본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불화 수소(에칭 가스) 등 3가지 품목을 4일부터 포괄적 수출허가 대상에서 개별 수출허가 대상으로 변경한 상태다.

모두 인체에 유해한 물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엄격하게 관리하는 품목이다. 3가지 물질 전부 일본에서 공급받을 때 이미 여러 번 가공된 상태로 들여온다.

반도체 소재로 이미 가공된 물질 인 만큼 화학무기로 전용할 수 있을지는 실제 시도하지 않는 이상 확인할 길이 없다는 게 국내 반도체 업계의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소재로 사린가스를 만든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며 "옴진리교 사건으로 일본인에게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사린가스를 언급해 한국 규제의 정당성을 부각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불화수소 등이 북한을 포함한 유엔 결의 제재 대상국으로 유출됐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일본은 근거 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