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국 뒤덮은 비구름... KBO리그 전경기 취소 가능성도 [★현장]

스타뉴스
  • 부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15: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수포가 덮인 사직구당 /사진=한동훈 기자
방수포가 덮인 사직구당 /사진=한동훈 기자
비구름이 전국을 뒤덮었다. KBO리그 전 경기가 취소될 가능성도 엿보인다.

10일 KBO리그는 잠실과 수원, 대전, 대구, 부산에서 총 5경기가 예정됐다. 오후 3시 현재 수도권 날씨는 흐리고 대전 이남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잠실에선 두산-LG, 수원 키움-KT, 대전 SK-한화, 대구 KIA-삼성, 부산 NC-롯데전이 열린다.

하지만 기상청은 전국적으로 비를 예보했다. 부산 지역에는 아침부터 비가 내렸다. 11일 오전까지 강수확률이 70%에 달한다. 예상 강수량도 10~19mm로 많은 편이다. 대전과 대구도 상황은 비슷하다.

서울 역시 당장은 비가 내리지 않고 있지만 비구름이 북상 중이다. 오후 6시 이후 강수확률이 60%다. 예상 강수량은 최소 5mm다. 경기 진행이 불가능한 양이다.

기상청 레이더 캡처.
기상청 레이더 캡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