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 총리에 '말 많다'는 지적 들은 김상조 "유념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2019.07.11 09: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어려운 한일 관계서 차분하고 신중대응 취지로 이해"

image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상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말을 너무 많이한다'는 지적에 "유의하고 따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정책실장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어제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총리께서 청와대 정책실장이 '너무 많은 말을 하는 것 아닌가'하는 말씀을 주셨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정책실장은 "지금 굉장히 어려운 한일관계 문제 속에서 정부가 차분하고도 신중하게 반응하라는 취지의 말씀으로 이해했다"며 "국정운영의 중심에 계신 국무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주의·촉구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이 총리는 대정부질문에서 ‘김상조 실장이 일본의 경제 보복 관련 100개의 롱 리스트가 있다고 했는데, 롱 리스트를 알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질문에 “김 실장이 어떤 것을 얘기했는지 알고 있다”면서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경제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경제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지난 3일 김 정책실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등 보복 조치에 대해 "정부는 '롱(long) 리스트'를 갖고 있었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은 우리가 가진 리스트에서 가장 아프다고 느낄 1번에서 3번까지를 딱 집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정책실장의 발언에 야권을 중심으로 일이 터지고 나서야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고 언급하는 것은 무책임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날 김 정책실장은 해당 논란을 의식한 듯 "한일관계가 매우 위중하고 어렵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는 여러 상황에 대비해 차분히 대응하려 한다"며 "다만 상대가 있는 문제다보니 국민께 상세히 설명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또 "국익을 앞에 두고 정부와 기업이 따로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면서 "모두가 차분하고 담담하게 대응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