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고리 벗고 허벅지 노출... 미스코리아 '민망한 한복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252,721
  • 2019.07.12 1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노출 많은 한복 패션쇼…누리꾼 "이게 한복?"

image
2018 미스코리아들이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올해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지난해 수상자들이 입고 나온 '한복' 의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지난 11일 오후 7시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는 약 3시간 동안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 중에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이 한복처럼 만들어진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무대 앞으로 나오며 입고 있던 저고리를 벗었고, 어깨, 가슴, 허벅지 등이 그대로 노출됐다.

결국 이번 대회도 매년 반복되는 '성 상품화' 논란을 피해가지 못했다. 대회 측은 기존에 많은 비판을 받았던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지만, 여전히 미스코리아들에게 과도한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혔다.

특히 이번 대회는 '변화와 도전'을 강조했던 터라 실망은 더욱 컸다. 지난 6월13일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입소식에서 주최 측인 장성혁 한국일보E&B 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여성을 선발하는 대회로서 본연의 가치와 이상을 지키면서, 콘텐츠 강화를 위한 노력으로 시대의 흐름에 걸맞는 변화와 도전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2018 미스코리아 美 이윤지가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2018 미스코리아 美 이윤지가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이에 일부 누리꾼은 과도한 노출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dae****)"여성 리더를 뽑겠다면서, 왜 노출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554***)는 "몸과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을 뽑는 것인데, 무슨 쇼 같다"고 했다.

동시에 '코르셋을 결합한 한복'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누리꾼(tjd****)은 "한복은 한복답게 입자"며 "아무리 퓨전이라도 저게 어딜봐서 한복?"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bab****)은 "한복을 저런식으로 만들면 어쩌냐"며 "전통의상을 저런식으로 만들어버리는건 정말 생각없다"고 했다.


2018 미스코리아 善 송수현이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2018 미스코리아 善 송수현이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한복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한편 이날 미스코리아 진에는 미스 미주 김세연이 뽑혔다. 미스코리아 선에는 미스 부산 우희준, 미스 대구 이하늬가 선발됐으며 미에는 미스 대구 이혜주, 미스 서울 이다현, 신혜지, 신윤아가 선정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