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웰컴저축은행, 업계 최초 해외송금서비스 시작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웰컴저축은행, 업계 최초 해외송금서비스 시작
웰컴저축은행은 15일부터 업계 최초로 해외송금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웰컴저축은행의 수시입출금계좌만 있으면 모바일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해외송금이 가능한 국가는 미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16개국으로 1건당 최저 3만원에서 300만원까지 송금할 수 있다. 송금액은 현지 은행계좌에 해당국가 화폐로 환전돼 실시간 입금된다. 서비스 국가에 따라 ATM 기기에서 수취하거나 환전소 등에서 직접 외화를 수령하는 것도 가능하다. 일부 국가는 자택배달도 된다.

수수료는 9월 30일까지 면제되며 이후에는 1건당 최저 3000원 수준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해외송금 이용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300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 최초 외환송금 서비스를 더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생활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한 서비스를 계속해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