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 중소도시 관광객, 한국인이 30%…안 가면 타격 클 것"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392,681
  • 2019.07.15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장정욱 교수 "한국인 관광객, 일본 중소도시의 30% 차지"

image
울산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지난 8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지난 4일부터 한국을 겨냥해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여행을 하지 않는 것이 아베 정권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교수는 1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갖고 "오사카나 도쿄 등 큰 도시는 다른 나라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금방 어떤 피해가 나타나지 않는데, 중소도시는 한국이나 대만·중국 3개국의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지방 중소도시에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30% 정도 차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여행 불매'의 구체적인 방법으로 '일본 중소도시 안 가기'를 제시한 것이다. 그는 대표적인 일본 중소도시로 벳부, 후쿠오카, 나가사키 등의 지역을 꼽았다.

그러면서 일본여행 불매로 기대할 수 있는 효과를 설명했다. 장 교수는 "그런 데(중소도시)는 상인이나 숙박업 등 지역 경제에 바로 피해가 느껴지기 때문에 이런 지방자치단체 지역에서 경기가 갑자기 안 좋아졌다면 자민당에 대해서 조금 어떤 압력을 넣을 수 있지 않겠나"고 내다봤다.

또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일본 경제 자체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불매운동이 아베 정권 측에 '서로 조금씩 양보해서 타협을 꾀하는 게 좋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그런 점에서 한국 정부가 일방적인 백기투항이 아니고 어느 정도의 협상 카드로서 조금 이용할 수가 있다"면서 "일본이 본격적으로 (경제보복을) 시작한다면 IMF 정도 이상의 피해가 있을 수 있다. 그런 정도의 각오를 하고 좀 인식을 새로이 했으면 좋겠다는 그런 점에서 지적을 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장 교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인물이기도 하다. 앞서 그는 지난 2일 '김현정의 뉴스쇼' 라디오 방송에서 "시민단체 주도의 불매운동이 필요하다"며 "시민단체가 불매운동을 하면 일본 정부도 이야기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