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원래♥김송 "시험관 시술 8번만에 임신, 늦은 나이에 아들 얻어"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22,786
  • 2019.07.16 10: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원래 "아들 태어난 후 온 우주가 아들 중심으로 돌아가"

image
2014년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강선 군과 함께 첫 공식석상에 함께 한 모습./사진제공=서울베이비페어
강원래, 김송 부부가 결혼 10년 만에 얻은 아들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강원래와 김송이 아들 강선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송은 "내 나이 43살에 아들을 낳았다. 늦은 나이에 출산했는데 '안 낳았으면 어쩔 뻔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김송은 과거 아들을 얻기 위해 노력했던 때를 회상했다. 그는 "2003년 10월 12일에 결혼식을 올렸다. 임신 성공 소식을 결혼 10주년인 2013년 10월 12일에 들었다"며 "시험관 아기 시술은 여자에게 굉장히 복잡하고 힘든 과정이다. 8번 만에 임신에 성공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강원래도 "시험관 아기를 시도하며 아내가 많이 힘들어 했다. 나 역시 시험관 아기로 힘들었던 적 있었다. 그러나 아들 선이 태어난 후 온 우주가 선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래는 "평상시 아내를 닮았다고 하는데 웃을 땐 저를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고 덧붙였다.

김송은 "남편이 원래 갑(甲)의 자리에 있었는데 이제는 정(丁)이다"라며 "선이를 낳고 진정한 행복이 뭔지 알게 됐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