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경제인 "수출규제, 韓 낮춰보고 한 것이라면…"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VIEW 677,264
  • 2019.07.16 1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카스기 노부야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
"효과적인 전략인지 의문… 부메랑 우려"
양국 갈등해결 위해 '민간외교' 필요 강조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시작 이후 일본 경제계가 큰 반응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한 재계 인사가 비판 의견을 내 눈길을 끈다. 효과적인 전략이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한국의 경제력을 과소평가한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다카스기 노부야(高杉暢也)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은 15일 게재된 교도통신 그룹 경제지 NNA와 인터뷰에서 이번 규제 조치가 "전략적으로 봐도 효과적일지 의문"이라면서 일본경제에 부메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강제징용 소송, 초계기 갈등 문제 관련한 한국정부의 태도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서 이해는 할 수 있다"고 전제하고, 경제인으로서 4가지 이유에서 수출규제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다카스기 전 회장이 든 4가지는 △G20 정상회의에서 자유무역을 주장한 직후 조치를 내놔 '국제 신뢰도'가 떨어질 수 있는 점, △또 한국이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여서 세계 공급망에 영향을 주고 △이러한 대형 고객에 수출을 어렵게 해 일본기업도 피해를 본다는 점, △끝으로 한국기업이 수입처 다양화, 국산화로 결국 일본기업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점 등이다.

다카스기 노부야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 /사진=뉴스1(코트라 제공)
다카스기 노부야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 /사진=뉴스1(코트라 제공)


한국의 반발이 세다는 기자의 말에 다카스기 전 회장은 한국에 대한 일본 내 잘못된 선입견을 꼬집었다. 경제력이 급격히 성장했지만 여전히 "한국은 가난한 나라"라고 생각하는 일본인이 많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이번 규제도 '어때 힘들지?'라는 식으로 한국을 낮춰보고 한 것이라면 반발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최근 우익언론 산케이신문이 칼럼을 통해 "한국의 성장에 일본이 기여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여기 담긴 시각은 다카스기 전 회장이 지적한 내용과 서로 통한다.

한편 다카스기 전 회장은 양국 정부의 갈등을 푸는 데 민간교류가 실마리를 줄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그는 2005년 시작된 한일 문화교류 행사인 '한일축제한마당'을 이끌어왔고, 한일문화산업교류협회 명예회장도 맡고 있다.

인터뷰에서 그는 2014년 한일축제한마당에서 당시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가 "우연히 만나" 대화를 가진 후 양국 관계가 진전된 것을 사례로 들며, "축제일 뿐이지만, 그래도 축제다"라고 민간교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