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벌금·불신 자초한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2019.07.18 0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계 최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이 천문학적 규모의 벌금을 물게 됐다. 최근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페이스북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책임을 물어 벌금 50억달러(약 5조8900억원)를 부과키로 결정했다. FTC 부과 벌금 중 최대규모다. 페이스북의 1분기 순이익 24억3000만달러의 2배다. 페이스북은 FTC 벌금 부과에 대비해 30억달러를 적립했으나 20억달러를 추가로 마련해야 한다. 페이스북에 대한 벌금 부과는 미국 법무부가 최종 확정한다.

 FTC의 결정은 2016년 미국 대선 직전 발생한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사고에 대한 징벌 차원에서 이뤄졌다. 당시 영국 데이터분석업체 케임브리지애널리티카(CA)는 페이스북의 로그인 도구를 악용, 최대 87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정보를 빼냈다. CA는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한 유권자성향 데이터를 트럼프캠프에 전달했다. 이 사고로 페이스북은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CEO가 미국 의회 청문회에 소환되는 등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페이스북의 신뢰도 하락은 신사업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페이스북의 야심찬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가상자산 ‘리브라’ 발행계획은 미국 정부와 의회의 반대에 직면했다. 미국 투자사 제프리스가 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선 응답자의 80%가 리브라를 구매할 의사가 없거나 매우 적다고 답했다. 페이스북이 리브라 사용 데이터에 접근할 수 없다는 발표를 믿지 못한다는 응답자 비중도 45%에 달했다.

 천문학적 규모의 벌금보다 사용자들이 보내는 의심의 눈길이 페이스북에 더 뼈아프다. 불신이 거듭되면 사용자 이탈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데이터로 측정되지 않는 신뢰회복까지 얼마나 걸릴지 가늠하기도 어렵다. 지속적인 노력과 투자가 필요하다. 신뢰회복 없는 새로운 도전은 불안한 시도로 보일 수밖에 없다.
[기자수첩]벌금·불신 자초한 페이스북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