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상아, 성형 이유 솔직 고백…"팔자 바꿔보려고"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48,030
  • 2019.07.16 15: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상아 "입술 두꺼워야 남자한테 안 퍼준대서 수술했다"

image
배우 이상아/사진=스타뉴스
배우 이상아가 과거 성형수술을 했던 이유를 솔직히 고백했다.

이상아는 지난 12일 밤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 어머니 같은 선배 박원숙과 1년 만에 만나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박원숙은 이상아에게 "너 여전히 예쁜데 혹시 뭐 했냐. 뭐 하지마라. 꼭 예쁜 애들이 욕심낸다"며 애정어린 잔소리를 건넸다.

이에 이상아는 "어디서 소문 들으신 거 아니냐. 왜 자꾸 하지 말라고 하시냐"며 웃었다.

박원숙이 "넌 워낙 예쁘니 피부관리만 해라. 안 그러면 나중에 진짜 후회한다"며 걱정하자 이상아는 "최근에 입술 보형물 제거 수술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상아는 "97년도에 전단지 뿌리는 아르바이트생을 따라가 밑 입술을 통통하게 만드는 수술을 했다. 뭘 넣었는지 모르겠는데 굳어버렸다. 그걸 제거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팔자 바꿔보려고 입술 수술했다. 입술이 두꺼워야 남자한테 안 퍼준다고 해서 한 것"이라며 "내 팔자를 고칠 수 있다면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예뻐지려고 한 게 아니라 관상한적 미를 원한 거다"라고 전했다.

이상아의 고백을 들은 박원숙은 "나도 주름 제거 시술을 했는데 부작용이 생겼다. 굳어서 되돌리기도 힘들다고 하더라. 그래서 하지 말라고 하는 거다"라며 "성형은 앞으로 절대 하지 말자"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