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학교비정규직 노조, 교육부와 협상 결렬…"총파업 준비"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07.16 2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교육 당국 의지·계획 없어…총파업 포함한 총력 투쟁 준비"

image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총파업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차별해소 및 처우개선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가 16일 교육부·지역 교육청과 임금 협상을 이루지 못하고 결렬됐다고 밝혔다. 연대회의가 총파업을 포함한 투쟁을 준비하겠다고 밝히면서 '급식대란'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다.

연대회의는 16일 오후 2시부터 세종시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실에서 교육부·지역 교육청들과 임금협상 본교섭에 나섰으나 결렬됐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당국은 총파업 이전 제시한 전년대비 기본급 1.8%(경기 0.8%) 인상안을 고집했다"며 "17일 예정된 실무교섭에서도 진전된 안을 제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 당국은 학교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공정임금제 실행에 대해 어떠한 의지도 계획도 없었다"며 교육당국을 비판했다.

이에 따라 연대회의는 17일 예정된 실무교섭을 포함한 집단교섭 진행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총파업을 포함해 총력투쟁을 준비하겠다고도 밝혔다. 다만 총파업 시기는 구체적으로 결정하지 않았다.

연대회의와 교육당국은 지난 5일 총파업 이후 11일 만에 교섭을 재개했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를 인상, 공무원 최하위 직급 임급의 80% 수준으로 맞추는 공정임금제 등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당국은 이들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연대회의는 이달 3~5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급식·돌봄교실 종사자 등 10만명(주최추산)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전국 2572개 공립학교에서 대체 급식을, 230개교는 단축수업을 실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