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풍 다나스, 서해안→남해안 진로 변경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2019.07.17 2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기상청 캡처.
강도가 약화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에 도달할 이동 진로가 애초 예상됐던 서해안이 아닌 남해안 쪽으로 바뀌었다.

기상청은 17일 "다나스는 오늘 낮에 상하층 구름대가 필리핀 동서로 나뉘어 강도가 약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대만을 거쳐 북상, 우리나라 부근으로 접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태풍의 상하층 분리와 강도가 약해지면서 경로도 변화됐다. 이날 오전까지 기상청은 다나스가 목포 부근을 지나 백령도 쪽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 흐름에 더 크게 영향을 받으면서 이동이 약간 빨라지고 더 동쪽으로 진로 변화가 생겨 우리나라 남해안 인근에서 동해로 통과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태풍의 강도도 조금 약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7일 오후 3시 필리핀 마닐라 북동북쪽 약 570㎞ 부근 해상을 지나 18일 오전 3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440㎞ 부근 해상을 거친 뒤 19일 오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서귀포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86㎞, 강풍반경 22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다나스는 20일 오후 3시에는 부산 동북동쪽 약 1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이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994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76㎞, 강풍반경 170㎞로 역시 강도가 약하겠다.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