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지환, 성폭행 뒤 노래방 기계 틀고 노래"…경찰, 마약 검사 의뢰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02
  • 2019.07.18 08: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지환, 오늘(18일) 검찰 송치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에 대한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 강씨가 경찰 출동 당시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는 등 체포 직전까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광주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강씨를 이날 오전 10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강씨는 지난 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촬영 스태프 A씨, B씨와 술을 마신 뒤 자고 있던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피해 여성 1명이 지인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현재 갇혀 있다'고 알려 연락을 받은 지인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9일 밤 10시50분쯤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될 당시 자택에서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당시 방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동안 바깥에서 노랫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또 피해 여성들은 당시 강씨에게 하지 말라고 말렸음에도 이를 무시하는 등 강씨가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했다고 증언했다. 강씨는 출동한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2층 방으로 직접 안내하기도 했다고 SBS는 전했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을 확인, 강씨의 행동에 이상한 점이 많다고 판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한편 체포된 직후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던 강씨는 구속된 뒤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