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착한 가격' 셀토스, 사전계약만 5100대…얼마?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판매가격 1929만~2636만원, 골프백 3개 넓은 실내공간 장점...한국이어 인도, 中서도 출시 예정

기아차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87,800원 상승3300 -3.6%)가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셀토스’를 18일 출시했다. 사전계약만 5100대에 이를 정도로 시장의 반응이 좋다.

이날 기아차는 경기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셀토스’ 출시 행사를 가졌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지난달 20일 인도에서 ‘셀토스’를 첫 공개했고, 판매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작한다. ‘셀토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향후 인도, 중국에서 출시되는 글로벌 전략 차종이다.

국내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이고,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이다.

기아차 셀토스 외관 뒷모습.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 셀토스 외관 뒷모습. /사진제공=기아자동차
시장의 반응은 좋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가 계약됐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상품성을 우선해 상위트림인 '노블레스'를 선택했다.

‘셀토스’는 4375mm의 동급 최대 전장을 기반으로 한 넓은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이다. 골프백 3개+보스턴백 3개를 동시에 실을 수 있다. 또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등 안전사양을 기본 탑재했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힘을 낸다.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f·m의 주행성능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가솔린과 디젤 모델이 각각 12.7 km/ℓ, 17.6 km/ℓ(16인치 2WD 기준)이다. 변속기는 경제성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7단 DCT를 적용했고, 고객 선호에 따라 2륜과 4륜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동급 최초로 △차량 밖 원격 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원격시동 △기존 대비 충전 성능을 30% 향상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 사전계약부터 시작된 고객들의 선택과 기대에 부합하는 하이클래스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