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8개 병원 선정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8개 병원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올해 새로 추진되는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에 참여할 전국 8개 병원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과기부 등은 19일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이 사업은 병원이 연구 공간을 제공하고 임상의-연구자간 협업연구를 통해 의사과학자 양성과 현장 수요 기반 의료기기·서비스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정부·지자체 예산과 민간 자본 420억원이 들어간다.

새로 선정된 8개 병원들은 앞으로 4년간 연구비를 지원 받아 신진 의사과학자 양성, 현장 수요 기반 의료기술 개발 등 크게 두 가지 목표 달성을 위한 과제를 수행한다.

우선 병원장 주도로 연구 공간과 시설, 교육 프로그램 등 연구 인프라를 구축한다. 전문의 취득 후 7년 미만 임상의(7명 이상)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진료시간을 경감해 주고 연구비를 지원한다.

또 임상의(MD)와 개발자(Ph.D) 공동 연구 지원을 통해 임상 경험에서 나온 아이디어에 기반한 의료기기 및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과기부 등은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선도혁신형과 지역거점형 2개 부문으로 나눠 참여 병원을 모집한 결과 총 30개 병원이 접수해 3.75:1 경쟁률을 보였다. 서면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8개 병원(선도혁신형 2개, 지역거점형 6개)을 선정해 7월1일부터 연구를 수행 중이다.

선도혁신형에서는 전국 12개 병원이 지원해 고려대와 한양대 병원이 최종 선정됐다. 지역거점형에서는 5개 권역별 경쟁에서 인하대·영남대·충남대·순천향대·화순전남대·고신대 등 6개 대학병원이 선정되었다.

19일 착수보고회에서는 △과제별 연구 추진방향 공유 △병원 간 연계협업 강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방안 논의 등이 토론형식으로 진행된다.

이 자리에는 과거 임상의과학자 양성 과제를 수행한 경험이 있는 기존 병원 관계자가 참석해 애로사항과 개선된 점 등을 공유하고 조언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