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파트 매매 줄고 전월세 늘었다…관망세 확산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반기 주택 매매거래량은 31.4만 건·전월세 거래량은 99.3만 건

대출 규제, 양도세 강화 등으로 아파트 매입을 꺼리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상반기 주택 매매거래량이 전년 대비 28% 줄었다. 반면 전월세 거래량은 6% 늘었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상반기 주택 매매거래량은 31만4108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2%, 5년 평균 대비 35.8% 각각 감소했다.

지역별로 상반기 수도권 거래량은 14만2384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39.6%, 지방은 17만1724건으로 14.9% 각각 줄었다. 유형별로 보면 상반기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19만8182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31.1%, 아파트 외 주택은 11만5926건으로 22.6% 각각 줄었다.

반면 임대차 시장은 거래가 늘었다. 상반기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99만2945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6.3%, 5년 평균 대비 14.9% 각각 증가했다.

지역별로 상반기 수도권 거래량은 65만1598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5.7%, 지방은 34만1347건으로 7.5% 늘었다. 임차유형별로는 상반기 전세 거래량은 59만1541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6.6%, 월세는 40만1404건으로 5.8% 각각 증가했다.

주택매매거래량 및 전월세 실거래가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 또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