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경제침략대책특위 "힘모아도 부족한데 日대변인 너무 많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the300]최재성 "정부의 초기 대응은 매우 촘촘하고 당당했다" 평가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전체회의를 개최해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특위는 일본은 물론 일본을 옹호하는 국내 세력에 대해서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18일 오전 국회에서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특위 이름을 '경제보복'에서 '경제침략'으로 바꾼 뒤 첫 회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 만큼이나 국내 세력에 대한 지적도 넘쳐났다.

특위 위원장인 최재성 민주당 의원은 "국익을 해치고 일본을 의도적으로 이롭게 하는 국내 일부 세력 역시 행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위기 앞에서 분열과 이견을 만들어내는 건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정애 민주당 의원은 "우리 내부에는 일본 대변인이 너무 많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경제보복에 여야 없이 대한민국의 힘을 모아도 부족한 판국인데 일본의 입장변화를 문제삼아야 할 언론이 내부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며 "언론도 정론의 길을 걸어가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아베의 기관지냐"며 "일본 극우의 입맛에 맞게 일본어판 제목을 다는 창피한 작태의 이유가 뭐냐. 자기나라 국민 앞에 내놓기도 창피한 글로 나라를 파는 행위가 매국이 아니면 무엇이 매국이냐"고 비판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 특위 차원의 구체적인 대응책은 나오지 않았다. 최 의원은 "일본은 국제무역질서를 무너뜨린 경제 전범국으로 기록되는 결과를 맞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와 특위는 일본 경제 대전에 다각적이고 능동적으로 준비하고 대처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최 위원장은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우리 정부의 초기 대응은 매우 촘촘하고 당당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치적 문제를 경제보복으로 끌고 오면 안 된다는 국제사회의 원칙을 일관되게 강조함으로써 일본 정부 스스로가 자신의 조치가 목적만 있고 명분은 없는 일방적 침략행위임을 증명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