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은 벤츠 등 北반입 고급차, 3분의 1이 ‘일본산’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밀수입 관여 지목된 日물류회사 “北으로 가는 차인지 전혀 몰랐다”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환영행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환영행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타고 다니는 '마이바흐 S600 풀만가드'를 비롯해 2015~2017년 북한에 반입된 고급차 3분의 1이 일본 차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김정은 벤츠’ 수입과정을 분석한 미국의 안보 싱크탱크인 선진국방연구센터(C4ADS)는 보고서에서 2015~2017년 북한으로 들어간 차량 803대 중 256대가 일본 차량이라고 밝혔다.

C4ADS는 북한에 수출된 일본 차 가운데 도요타 자동차의 '렉서스'가 211대였고 닛산 자동차 43대, 미쓰비시 자동차 2대가 러시아를 통해 북한에 넘어간 것으로 파악했다.

메르세데스 벤츠 마이바흐 승용차를 밀수입하는데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일본 물류회사 측은 "북한으로 가는 자동차인지 전혀 몰랐다. 중국 다롄(大蓮) 소재 물류회사가 의뢰한 화물(자동차)을 넘겨받아 그대로 한국으로 보냈을 뿐"이라며 대북 혐의점을 부인했다.

C4ADS는 올해 1월 김 위원장이 이용한 것으로 확인된 메르세데스 벤츠 마이바흐 S600와 마이바흐 S62 등 2대가 지난해 6~10월 5개국을 거쳐 수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마이바흐는 벤틀리, 롤스로이스와 함께 세계 3대 명차로 꼽힌다.

C4ADS는 지난해 6월 네덜란드를 출발해 중국 다롄과 일본 오사카, 한국 부산을 거쳐 10월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북쪽으로 공수됐다고 추정했다. 한국과 러시아간 운반을 담당한 화물선은 선박 위치를 알리는 식별 장치의 신호가 사라지는 등 탐지를 회피한 정황이 있었다.

100일이 넘는 여정에는 토고 국기를 단 화물선 'DN5505호'라는 선박이 이용됐다. 소유주는 '도영 시핑(Do Young Shipping)'이다. 대북 불법 유류환적 혐의로 지난 2월 부산항에 억류된 카트린(Katrin)의 소유주이기도 하다. 도영 시핑의 주소는 조세 회피처로 알려진 마셜제도다.

◇“약 90개국이 대북 사치품 유입에 관여”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열차를 타고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열차를 타고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C4ADS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에 따라 사치품의 대북 수출이 금지되고 있지만 약 90개국이 사치품 유입에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4ADS는 제재를 피해 북한의 엘리트층에 사치품을 제공하는 '돈주'들이 국제 밀수조직과 밀접한 관계를 이루고 있으며, 이들은 북한 전체 인구의 1~2%에 불과하지만 독립적인 해외 무역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해외 밀수조직들과의 불법 무역을 통해 약 250억달러의 자산을 통제하고 있으며, 엘리트층뿐 아니라 북한 인구의 약 80%에 달하는 주민들의 임금과 식량의 85%를 조달하는 책임도 갖고 있다고 C4ADS는 파악했다.

이와 관련, C4ADS는 보고서에서 국제사회가 북한에 사치품을 대고 있는 이들 돈주들의 이중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자칫 북한 일반 주민들에게도 잠재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치품 밀수에 한정해 대북제재를 이행하기 위해선 국제 밀수조직들이 이용하는 금융, 보험사에 대한 자체 검열 정책 강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C4ADS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조슈아 스탠튼 변호사는 미국의소리(VOA)에 “보고서의 권고안은 북한의 돈세탁을 막기 위해 2005년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은행(BDA)에 가한 제재 방식인 '세컨더리 보이콧 환기 효과 유도'와 유사하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