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 안 열어줘서"…아파트 5층서 남친 아들 던져 살해한 30대 여성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1: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 조사에서 "남친과 다툰 후 문 열어주지 않아 홧김에 던졌다" 진술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남자친구와 다투던 중 생후 9개월 된 남자아이를 아파트 5층에서 던져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A씨(36)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20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남자친구의 아들인 B군을 던져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교제 중인 남자친구 C씨와 다툰 뒤 그의 집에서 B군을 데리고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B군을 데리고 다시 C씨 집을 찾은 A씨는 초인종을 누르며 "문을 열라"고 소리쳤지만 C씨가 응답이 없자, 격분한 상태에서 아이를 상대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자친구인 C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아 홧김에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