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관광·청정지대 넘어 의료산업 메카 기대"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07.19 04: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닻 올린 지역혁신요람 '규제자유특구'②]최문순 강원도지사 "국민 의료환경 변화 이끌 것"

[편집자주] 기업들이 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4차 산업혁명 신기술·신제품을 상용화할 수 있는 ‘규제자유특구’가 본격 가동된다. 정부는 연말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에 지역 특성에 맞는 특구를 지정할 계획이다. 특구가 활성화하면 혁신성장의 요람이 되는 것은 물론 지역균형발전의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지방자치단체의 특구 추진현황과 기대효과, 개선방향을 알아봤다.
image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터뷰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강원도는 지리, 인구, 환경 등 디지털헬스케어산업을 위한 3박자를 모두 갖췄습니다. 다수의 격오지·접경지나 군부대, 다수의 고령층, 부족한 1·2차 병원 등 원격의료 테스트베드로선 최적의 조건이죠.”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왜 강원도가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야만 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국내 어느 한 지역에서 원격의료 등 디지털헬스케어와 관련한 시범사업을 시행해야 한다면 강원도만 한 곳이 없다는 주장이다.

강원도의 디지털헬스케어 관련 규제개혁 요구는 5년 전부터 시도된 일이다. 2015년 현행 규제자유특구의 전신으로 추진된 ‘규제프리존’에서도 강원도는 스마트의료기기를 통한 진료나 원격진료 관련 규제를 해소해달라고 요청했다. 5년간 야심차게 준비한 규제개혁 계획인 셈이다.

올해 초 규제프리존이 규제자유특구라는 이름으로 다시 추진되면서 최 지사는 또한번 심혈을 기울였다. 지난 1월부터 별도 추진단을 만들고 시군 수요조사를 진행했다. 민간 외부전문가를 초청, 3회에 걸친 컨설팅도 받았다. 강원테크노파크(TP)와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규제자유특구 지정 후 실질적인 진행계획도 수립했다.

최 지사는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관광·청정지대 등에 머물러 있는 강원도의 위상을 산업 중심지로 뒤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료기기 생산기지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의 메카’로 자리잡는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원도를 넘어 전국민들의 의료환경에도 변화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양한 이해관계와 규제에 막혀있는 원격의료 시행을 위한 첫 단추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특히 격오지 거주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내원 방문 수를 줄여 사회적·경제적 비용을 절감시켜줄 것”이라며 “강원도를 넘어 국민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지사는 “디지털헬스케어 분야는 지속적인 개선요구에도 강한 반대에 부딪쳐 20년째 산업확장과 기술개발이 저해되는 분야”라며 “강원도 규제자유특구에서 단계별 실증을 통해 제품검증과 서비스혁신을 시행해나가면 우리나라도 디지털헬스케어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